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 2공항 반대 주민·단체, 원희룡 담화문에 반발

송고시간2019-02-21 11:43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 제2공항 반대 주민과 단체들이 원희룡 제주지사가 발표한 "제2공항은 필요하다"는 담화문에 반발하고 나섰다.

제2공항 반대측, 원희룡 담화문에 반발
제2공항 반대측, 원희룡 담화문에 반발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21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제주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와 제2공항 반대 범도민행동이 기자회견을 열어 전날 원희룡 제주지사가 발표한 제2공항 담화문에 대해 반발하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2.21 atoz@yna.co.kr

제주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와 제2공항 반대 범도민행동은 21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원 지사가 국토부 대변인으로 전락했다"며 "담화문은 국토부가 강행하는 기본계획을 빨리 따라가야 떡고물이라도 챙길 수 있다는 계산을 내세운 도민 겁박"이라고 규탄했다.

이들은 원 지사가 제주공항 활주로 운항횟수가 포화상태여서 안전을 위협한다고 했지만 제주공항이 위험한 이유는 비행기 운항이 급증했음에도 관제시설과 장비가 낙후돼있기 때문이며, 적정 관광객 수를 2천만명으로 추산한 것도 계산이 틀렸다고 지적했다.

또한 원 지사가 제2공항 입지를 성산으로 결정한 사전타당성 용역 결과에 문제가 없다는 국토부의 입장을 앵무새처럼 반복했다며 "많은 도민이 의혹이 해소되지 않았다고 보는데, 국토부 얘기만 듣는 것이 도정이 취할 태도인가"라고 규탄했다.

이들은 "제2공항 건설이 엄청난 경제적 효과를 가져올 것처럼 장미빛 환상으로 도민을 현혹하지만, 이미 제주는 과잉관광과 난개발로 중병을 앓고 있다"며 "제2공항 건설을 통한 경제 활성화는 잠시 단맛에 취해 제주의 미래를 앗아버리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도민 논의를 진행해 도민 뜻에 따라야 한다며 "지금처럼 도민 목소리에 귀를 막고 국토부와 토건자본 하수인 노릇을 한다면 더이상 도민 대표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ato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