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각장 반대"…청주 오창신도시 주민 반발 본격화

송고시간2019-02-21 11:55

반대 대책위 구성하고 서명 전개·시에도 민원 제기

(청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북이면과 그 주변 지역에 이어 오창신도시에서도 소각장 건립 반대 목소리가 본격적으로 제기되는 등 청주가 소각장 문제로 몸살을 앓고 있다.

오창읍 직능단체 대표 등은 지난 18일 이에스지청원(옛 이에스청원)의 후기리 소각장 건립 반대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서명 운동에 돌입했다.

이 단체는 지난 20일 밤 오창과학산업단지 주요 도로변에 70장의 플래카드를 내걸었다.

[박재천 기자 촬영]

[박재천 기자 촬영]

청주시 홈페이지에는 21일 오전 현재 후기리 소각장 건립에 반대하는 내용의 글이 100여건 게시됐다.

오창읍 주민자치위원회 환경분과위원회는 "사업지에서 6∼8㎞ 떨어진 곳은 6만8천명이 거주하는 인구 밀집 지역인데 환경영향평가 범위를 5km로 잡은 것은 주민들의 건강을 외면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A 청주시의원은 "오창신도시에 취학 전 아동과 청소년 등 건강 취약계층만 1만8천명"이라며 "수용 범위를 넘어서는 소각·건조시설로 상당한 환경적 피해가 우려된다"고 말했다.

청주시, 청주시의회와 주민들에 따르면 이에스지청원은 후기리 산 74번지 일원에 하루 처리용량 282t 규모의 소각시설과 하루 처리용량 500t 규모의 슬러지 건조시설을 짓기로 하고 관련 절차를 밟고 있다.

지난 13일에는 금강유역환경청에 환경영향평가서(본안)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옛 이에스청원는 옥산면 남촌리에서 151만2천488㎥ 용량의 매립 허가를 받아 지난해 말까지 1∼3단계 매립 사업을 벌인 오창과학산업단지 폐기물매립장 운영자이다.

환경영향평가상 매립 가능 면적은 241만㎥여서 애초 이곳에서 증설과 함께 하루 170t 처리 규모의 소각장까지 설치하려 했다.

소각장 건립 추진은 수질오염총량제에 따른 배출 부하량 할당을 거부한 옛 청원군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 승소한 데 따른 것이었다.

청주시는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자 매립장 이전을 중재했다.

시는 이승훈 전 시장 시절인 2015년 3월 이에스청원과 '오창지역 환경개선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승훈 전 청주시장과 강영권 전 이에스청원 회장이 '오창지역 환경개선 업무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승훈 전 청주시장과 강영권 전 이에스청원 회장이 '오창지역 환경개선 업무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스청원은 오창산단에 추진·운영 중인 폐기물 소각시설과 매립장을 관내 타 지역으로 이전을 추진하고, 청주시는 이에스청원의 소각시설과 매립장 이전 사업에 적극 협력한다'는 내용이다.

청주 제2매립장도 조성되는 후기리에 매립장(130만㎥)을 조성 중인 현 이에스지청원은 이 협약서를 토대로 소각장과 건조시설 건립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소각장을 반대하는 주민들은 "관내 타 지역으로 이전을 추진한다더니 사실상 오창읍에서 오창읍으로 옮긴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지정폐기물까지 처리하는 이에스지청원의 소각장 사업 허가권자는 금강유역환경청이다.

청주시는 사업계획 협의 및 의견 제출, 도시계획시설 결정, 건축허가 등을 담당한다.

지역 내 소각장 과다 문제가 제기되자 소각장 신·증설 억제 방침을 밝힌 청주시의 대응이 주목된다.

이에스지청원은 청주시가 협약서 내용을 보장하지 않으면 법적 대응과 함께 이전 매립장 부지에서 소각장 건립을 강행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청주시 북이면 주민과 인근 증평군 주민, 진천군 주민들은 북이면 우진환경개발의 소각장 증설 반대 운동을 펼치고 있다.

jc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