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공무원노조 해직자 원직 복직·명예 회복 나서야"

송고시간2019-02-21 11:44

각계 시민사회단체 76개, 청와대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

[촬영 성서호]

[촬영 성서호]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정당·노동·종교·시민사회단체가 공무원 노조 활동 인정과 해직자 복직을 정부에 촉구했다.

민주노총과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한국진보연대 등 76개 단체는 21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공무원노조 해직자들이 공직사회 개혁과 부정부패 척결을 위해 노력하다가 거리에 내몰린 지 벌써 15년이 지났다"며 "해직자들은 오늘도 매서운 칼바람을 맞으며 청와대 앞에서 단식 농성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 단체는 "공무원도 노동자"라며 "그러나 역대 정권은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수준의 기본적인 노동기본권을 요구하는 공무원노조를 불법 단체로 몰았고, 이 과정에서 투쟁한 공무원을 해직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말하는 노동 존중 사회는 노동 적폐의 피해자를 구제하는 것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며 "공무원노조 해직자들의 원직 복직과 명예회복은 그 피해의 크기와 기간을 고려했을 때 시급히 해결돼야 할 과제"라고 강조했다.

이들 단체는 "노조 활동을 이유로 징계를 받은 공무원들의 징계 처분 취소와 명예회복 조치도 뒤따라야 한다"며 "스스로 권리를 보장받기 위해 투쟁하는 공무원노조의 투쟁은 전적으로 정당하다"고 주장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에 따르면 공무원노조가 출범한 2002년 3월부터 2016년 12월 말까지 2천986명이 징계를 받았고 이 중 130여명이 해직 상태다.

s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