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성장금융 올해 8천억 출자…3조7천억 펀드 조성(종합)

송고시간2019-02-21 15:16

한국성장금융 CI
한국성장금융 CI

[한국성장금융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한국성장금융이 올해 7개 모펀드를 통해 8천58억원을 출자해 3조7천억원 규모의 자펀드를 조성, 기업 모험자본을 공급한다.

한국성장금융은 21일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올해 사업계획을 발표했다.

시장과 정책 수요를 고려해 올해 모펀드 출자사업은 ▲ 기업 스케일업(Scale-up) 지원 확대 ▲ 회수·재도전 분야 마중물 역할 강화 ▲ 모험자본간 협업을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혁신기업과 기술 우수기업에 필요한 성장 자금을 규모 있게 지원하는 스케일업 지원펀드에 4천억원을 출자해 2조9천억원 규모의 펀드를 만든다.

세부 하위펀드별 출자 규모는 혁신모험펀드 2천200억원, 기술금융펀드 500억원, 일자리창출펀드 1천100억원, 반도체M&A펀드 200억원 등이다.

또 모험자본 회수와 기업 재도전 지원을 위해 3천118억원을 출자해 5천992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한다.

한국성장금융 2019년 출자사업 계획(단위: 억원)
한국성장금융 2019년 출자사업 계획(단위: 억원)

[한국성장금융 제공]

940억원을 출자할 모험자본간 협업 펀드는 1천950억원 규모로 만들어질 예정이다.

특히 모펀드인 성장사다리펀드가 모험자본 구심점으로 다양한 민간·정책 자본과 공동으로 사업을 펼칠 계획이다.

건강한 기업 성장 생태계 조성을 지원하는 성장사다리펀드는 창업, 성장, 회수 등 기업 성장단계에 따른 재원 수요에 맞춰 자펀드를 운용한다.

2013년 8월 결성된 성장사다리펀드는 작년 말 기준 2조63억원을 출자해 총 9조3천672억원 규모의 자펀드 107개를 조성했다. 투자 집행 규모는 1천437개 기업, 5조6천985억원이다.

한국성장금융은 성장사다리펀드를 비롯해 기업구조혁신펀드, 은행권일자리펀드, 혁신성장펀드 등 9개 모펀드를 운용하고 있다. 이 가운데 6개 모펀드가 지난해 결성됐다.

한국성장금융 모펀드 개요(2018년 12월 기준)
한국성장금융 모펀드 개요(2018년 12월 기준)

[한국성장금융 제공]

이동춘 한국성장금융 대표이사는 "작년에 모펀드 6개를 신규로 만들고 또 자펀드를 만들어 운용사를 선정하는 데 치중했다면 올해부터는 이 펀드가 시장에 나가서 투자가 공격적으로 이뤄질 수 있는 한 해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2013년 KDB산업은행, 중소기업은행, 은행권청년창업재단의 공동 사무국 형태로 시작된 성장사다리펀드는 법인화 전환과 자산운용사 자격 획득을 거쳐 2016년 6월 한국성장금융으로 새롭게 출범했다.

한국성장금융 출범 때부터 대표이사 사장을 맡아온 이 대표는 오는 22일 공식 임기를 마무리한다.

한국성장금융은 최근 3년 임기의 차기 사장 모집 공고를 냈으며 다음 달 4일까지 지원서를 받는다.

이 대표는 "면접 등이 큰 무리 없이 진행되면 3월 말 정도에 후임 사장이 확정될 것"이라며 "더 잘하는 분이 와서 지금까지 만들어놓은 것을 잘 하실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ric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