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식지 않는 인기"…전주 한옥마을 관광객 3년 연속 1천만명 돌파

송고시간2019-02-21 11:38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 전주 한옥마을을 찾은 여행객이 3년 연속 1천만명을 넘어섰다.

전주 한옥마을
전주 한옥마을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시는 지난해 한옥마을을 찾은 여행객 수가 내국인 1천40만3천38명과 외국인 13만6천662명 등 총 1천53만9천700명으로 집계됐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작년 1∼12월 전주시민 및 2시간 미만 체류 인구를 제외한 통신데이터와 외국인 로밍 데이터 등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전주 한옥마을 관광객이 1천만명을 돌파한 것은 2016년 1천64만8천여명, 2017년 1천109만7천여명에 이어 3년째다.

이들 내국인 여행객을 연령별로 보면 20대가 219만여명(21%)으로 가장 많았고, 30대 208만여명(20%), 40대 200만여명(19%), 50대 169만여명(16%), 60대 이상 142만여명(14명) 순이었다.

성별로는 남성이 550만9천여명으로 여성(489만3천여명)보다 많았으며 월별로는 100만6천여명이 찾은 3월이 가장 많았다.

외국인 방문객을 구체적으로 보면 중국이 전체의 41%(5만6천585명)로 가장 많았고 일본(12%), 미국(8%), 대만(5%)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지난해 전주를 찾은 전체 방문객은 총 5천654만여명으로 집계돼 2017년 4천800만여명보다 18%가량 증가했다.

또 실제 전주 방문객의 밀집도를 보여준 빅데이터 핫스팟 분석결과에서는 과거 한옥마을에 집중된 방문객이 덕진공원 인근과 서부 신시가지 주변을 포함한 3개 권역으로 분산된 것으로 나타났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