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정미 "창원에 제2당사 차리고 상주…창원성산 반드시 승리"

송고시간2019-02-21 11:46

4·3 보궐선거 전까지 창원에서 매주 현장상무위 열 계획

창원시에 제2당사
창원시에 제2당사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21일 경남 창원시의회 소회의실에서 열린 정의당 현장상무위원회의에서 이정미 정의당 대표(오른쪽)와 여영국 4·3 창원성산 보궐선거 후보가 기호 5번을 상징하는 제스처를 취하고 있다. 2019.2.21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정의당이 고(故) 노회찬 전 국회의원 지역구였던 경남 창원성산 4·3 보궐선거에 사활을 걸었다.

정의당은 창원성산 보궐선거에 나선 여영국 후보를 지원하려고 21일 오전 창원시의회 소회의실에서 현장상무위원회를 개최했다.

정의당은 지난달 14일에도 같은 장소에서 상무위원회를 열었다.

이정미 당 대표는 "오늘부터 창원시에 제 2당사를 차렸다"며 "저도 거처를 창원시로 옮기는 등 상주하며 선거운동을 개시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KBS창원방송총국이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5∼17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여영국 정의당 후보와 강기윤 자유한국당 후보가 초박빙으로 양강구도를 이룬 것으로 나왔다"며 "5·18 망언을 하고 탄핵을 부정하며 정치를 난장판으로 만든 자유한국당에 대한 매서운 심판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 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

그는 "자유한국당과 강기윤 후보의 정신이 '박근혜'라면 정의당과 여영국 후보의 정신은 '노회찬'이다"며 "박근혜 대 노회찬, 퇴행 대 정의의 대결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대표는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가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을 6개월로 확대한다는 노·사·정 합의를 한 것에 대해서는 "합법적 과로사의 길을 열었다"며 비판했다.

그는 "노동자를 보호하겠다는 정부가 거꾸로 가는 개악을 했다"며 "탄력근로제 입법화에 반대하며 모든 수단을 강구해 개악을 막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여영국 후보는 민중당 등 진보진영 단일화 입장을 묻자 "(단일화 논의 기구인) 진보원탁회의에서 안을 내면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이정미 대표는 "모든 개혁진보세력이 힘을 하나로 모아 가야 한다"는 원칙론을 제시했다.

정의당은 4·3 보궐선거 때까지 창원시에서 매주 한 차례 상무위원회를 열 계획이다.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21일 경남 창원시의회 소회의실에서 열린 정의당 현장상무위원회의에서 여영국 4·3 창원성산 보궐선거 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2019.2.21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21일 경남 창원시의회 소회의실에서 열린 정의당 현장상무위원회의에서 여영국 4·3 창원성산 보궐선거 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2019.2.21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