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금·이자·사회보험료 등 '비소비지출' 10%↑…5분기째 급증

송고시간2019-02-21 12:00

작년 4분기 비소비지출 95만4천원으로 10.0% 증가

소득 하위 20%는 9.9% 감소…상위 20%는 17.1% 증가

(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지난해 4분기 가구별로 세금이나 이자, 국민연금, 고용보험, 경조사비 등 소비 활동과 관련 없이 지갑에서 빠져나간 돈이 1년전보다 10% 늘어나는 등 다섯 분기 연속 두자릿수 증가세를 기록했다.

지출
지출

[연합뉴스TV 제공]

통계청이 21일 발표한 '2018년 4분기 가계동향조사(소득부문) 결과'를 보면 작년 4분기 전국 가구당 비소비지출은 95만3천900원으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10.0% 증가했다.

비소비지출은 조세(소득세·재산세·자동차세 등), 공적연금(국민연금 등), 사회보험(건강보험료 등), 이자, 가구 간 이전(경조사비·부모님 용돈 등), 비영리단체로 이전(각종 기부금) 등 상품을 사는 데 쓰이지 않았음에도 가계에서 빠져나간 돈을 말한다.

2017년 1분기까지 한 자릿수 내외에 불과했던 비소비지출 증가율은 2017년 4분기 12.5%로 폭등했다.

이어 작년 1분기 19.2%, 2분기 16.5%, 3분기 23.3%에 이어 4분기까지 다섯 분기 연속 10% 이상 증가를 이어갔다.

작년 4분기 비소비지출 세부 내역을 금액순으로 보면 가구 간 이전 지출이 23만5천200원으로 액수가 가장 컸다.

이어 경상조세가 17만3천400원, 사회보험 15만4천원, 연금 15만2천900원, 비영리단체로 이전 12만3천700원, 이자 비용 10만7천400원, 비경상 조세 7천300원 등이었다.

전년 대비 비소비지출 증가율을 보면 경상조세가 29.4%로, 상대표준오차가 큰 비경상조세의 증가율(38.4%)을 제외하면 가장 높았다.

경상조세는 작년 3분기에도 34.2% 늘어나는 등 높은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이자 비용도 작년 3분기 30.9%에 이어 4분기 24.1%로 증가율이 높았다.

연금은 12.1%, 사회보험은 11.6%, 비영리단체로 이전은 6.1% 늘었다. 가구간이전지출은 6.2% 감소했다.

통계청은 작년 4분기 비소비지출 증가율이 3분기보다 다소 감소했지만, 이는 추석의 월 이동 효과 탓으로 증가세는 계속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2018년 비교 대상인 2017년 당시 추석은 4분기인 10월에 있었지만, 2018년에는 3분기인 9월에 있어 부모님 용돈과 같은 가구 간 이전 지출에서 변동이 있었다는 의미다.

비소비지출은 고소득층에서는 증가하고 저소득층에서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4분기 소득 하위 20%(1분위)의 비소비지출은 25만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9.9% 감소했다.

반면 소득 상위 20%(5분위)는 206만3천800원으로 17.1% 증가해 대조를 이뤘다.

다른 분위 비소비지출 액수와 증감률을 보면 2분위는 50만9천400원(-2.6%), 3분위 80만4천800원(7.5%), 4분위 113만8천500원(11.1%)을 각각 기록했다.

2vs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