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나라 밖 씀씀이 사상최대…해외 카드 사용액 21조원 넘어

사드 충격 완화에 외국인 국내 카드사용액도 증가 전환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지난해 한국 국민이 외국에서 사용한 카드 금액이 21조원을 돌파하며 사상최대 기록을 갈아치웠다.

해외 여행객이 늘고 원/달러 환율이 내린 영향으로 해외 씀씀이가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여행객들로 북적이는 인천공항
여행객들로 북적이는 인천공항(영종도=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이 막바지 휴가를 떠나려는 여행객들로 붐비고 있다. 2018.8.13 yatoya@yna.co.kr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2018년 중 거주자의 카드 해외사용 실적'을 보면 지난해 내국인이 해외에서 카드로 사용한 금액은 192억2천만달러로 1년 전보다 12.1% 늘었다.

[그래픽] 나라 밖 씀씀이 사상 최대
[그래픽] 나라 밖 씀씀이 사상 최대

이는 신용카드, 체크카드, 직불카드 이용금액을 합한 것이다.

지난해 해외 카드 사용금액은 전년(171억4천만달러)에 세운 직전 최고기록을 넘었다.

작년 연평균 원/달러 환율(달러당 1,100.3원)로 환산해보면 약 21조1천478억원이다. 해외 카드 사용금액이 20조원을 돌파한 것은 처음이다.

[한국은행 제공=연합뉴스]
[한국은행 제공=연합뉴스]

주요 배경으로는 해외 여행객 증가가 꼽힌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내국인 출국자 수는 2천870만명으로 1년 전보다 8.3% 증가했다.

환율이 전년 대비 크게 하락한 점도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연평균 원/달러 환율은 전년(1,130.8원)보다 30.5원 내렸다.

현금보다 카드를 쓰는 경향이 늘어난 점도 한 요인으로 지목된다.

해외에서 사용한 카드 수는 6천384만장으로 전년보다 15.6% 늘었다.

카드 한 장당 사용 금액은 3% 감소한 301달러로 집계됐다.

카드 종류별로는 신용카드 사용금액이 9.3% 늘어난 136억1천700만달러다. 체크카드 사용금액은 53억6천만달러로 22.4% 늘었다. 직불카드는 20.7% 줄어든 2억4천2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외국인이 국내에서 카드로 쓴 금액은 92억8천900만달러로 전년보다 9% 늘었다.

중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보복 해제로 중국인 관광객이 늘어나서다.

한은 관계자는 "국내 여행객 중 비중이 큰 중국인이 늘면서 외국인의 국내 카드사용액도 증가했다"고 밝혔다.

외국인들의 카드 한장당 사용금액은 256달러로 2.7% 늘었다.

한국 면세점 찾은 한한령 이후 최대규모 중국 단체 유커
한국 면세점 찾은 한한령 이후 최대규모 중국 단체 유커(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한한령 이후 최대규모인 중국인 단체 유커로 800여명이 한국을 찾은 중국 '한아화장품' 임직원 단체 관광객들이 23일 오후 서울 장충동 신라면세점을 방문하고 있다. 2018.10.23 zjin@yna.co.kr zjin@yna.co.kr

js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21 12: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