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1절에 부산 일본영사관 앞 '노동자상' 재설치 추진

송고시간2019-02-21 11:30

100주년 시민대회 맞춰 시도…경찰 배치 등 주변 긴장

지난해 노동절 행사 당시 부산 일본영사관 인근
지난해 노동절 행사 당시 부산 일본영사관 인근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지난해 무산됐던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가 3·1절에 맞춰 다시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는 3월 1일 오전 10시 부산 동구 정발 장군 동상 앞에서 '강제징용 노동자상과 함께하는 3·1운동 100주년 부산시민대회'를 연다고 21일 밝혔다.

본부 관계자는 "행사 명칭 그대로 당일 대회에 강제징용 노동자상이 함께 할 것"이라며 "구체적인 계획은 아직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지난해 무산된 노동자상 설치를 당일 재추진하겠다는 의사로 읽힌다.

주최 측은 행사 당일 행진도 예고함에 따라 경찰은 현장 곳곳에 경력을 배치할 계획이다.

부산시민대회 행사장은 일본영사관에서 100m가량 떨어진 곳에 있어 영사관 측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노동절 행사 당시 부산 일본영사관 인근
지난해 노동절 행사 당시 부산 일본영사관 인근

본부는 지난해 5월 1일 노동절 대회 행사 때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옆에 노동자상을 설치하려고 했으나 경찰 저지 등으로 무산됐다.

이 과정에서 상당한 물리적 충돌이 발생하기도 했다.

노동자상은 그 뒤로도 일본영사관 인근에 한 달 넘게 놓여있다가 지난해 5월 31일 관할 부산 동구청에서 행정대집행으로 철거한 뒤 부산 남구 일제강제동원역사관 '울림의 방'으로 옮겼다.

본부 측은 노동자상을 역사관으로 옮긴 지 34일 만인 지난해 7월 4일에 노동자상을 돌려받았다.

강제징용 노동자상
강제징용 노동자상

노동자상은 파손된 부분 수리를 위해 경기도로 옮겨졌고 이후 행적은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고 있다.

본부와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행동은 21일 오전 정발 장군 동상 앞에서 부산시민대회를 알리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우리는 당면한 3월 1일,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해 유서 깊은 정발 장군 동상 앞에서 부산시민과 강제징용 노동자상과 함께 친일역사를 청산하고 자주와 평화의 새로운 100년을 이야기하고자 한다"며 많은 관심과 참가를 호소했다.

pitbul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