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의료연대 대구지부, 경북대병원 채용 비리 의혹 엄정수사 촉구

송고시간2019-02-21 11:05

경북대병원
경북대병원

[경북대병원 제공]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민주노총 산하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대구지역지부는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경북대병원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 21일 성명을 내고 철저한 수사와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지부는 "노조를 탄압하며 노조 무력화에 온갖 행정력을 동원하던 전 병원 집행부가 저지른 것으로 환자 접점 부서에 의료 관련 유자격자를 채용하기로 한 단체협약을 위반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지부는 "경북대병원은 2015년, 2016년 국민권익위원회가 공공기관 내부 직원들을 상대로 실시한 청렴도 조사에서도 꼴찌를 기록했다"고 강조했다.

또 "이번에 발표된 채용 비리 외에도 병원 내에 채용 비리가 더 있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면서 철저한 조사와 적폐청산, 투명경영 등을 요구했다.

권익위는 전날 발표한 '공공기관 채용실태 정기 전수조사 결과 및 개선대책'에서 전국 16개 공공기관에서 19건, 9개 지방공공기관에서 9건의 채용 비리 사실을 적발하고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이들 공공기관 가운데 경북대병원이 2건으로 근로복지공단과 함께 적발 건수가 가장 많았고 별도 법인인 경북대치과병원은 1건 적발됐다. 대구에선 대구문화재단도 채용비리 혐의가 드러났다.

경북대병원은 2014년 2월 채용담당자가 의료 관련 자격증이 없어 응시자격도 없는 직원의 가족 3명에게 응시 자격을 임의로 부여해 이 가운데 한 명을 최종 합격시키고, 2013년 6월에는 시력장애가 있어 청원경찰 결격 사유에 해당하는 응시자를 병원 주변 관계자의 청탁을 받고 채용한 것으로 지적됐다.

du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