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비건-김혁철 곧 하노이 회동…북미회담 의제 협상 본격화

양자 모두 전날 하노이 도착…이달 초 평양 이어 2주 만의 대좌
북미관계, 한반도 평화·비핵화 담은 '하노이 선언' 조율 예상
북미 정상회담 성과 가늠할 의제 실무협상에 전세계 시선 집중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연합뉴스TV 제공]

(하노이=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와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지인 베트남 하노이에 집결하면서 이르면 21일부터 북미회담 의제 실무협상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간 두 번째 정상회담의 성과를 가늠할 수 있는 사안인 만큼, 하노이에서 진행될 의제 실무협상에 전 세계의 이목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김 특별대표는 하루 전인 20일 오후 6시 20분께(현지시간) 최강일 외무성 북아메리카 부국장,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책략실장과 함께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영빈관 들어가는 김혁철 특별대표 일행
영빈관 들어가는 김혁철 특별대표 일행(하노이=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20일 베트남 하노이에 도착한 북한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 특별대표(오른쪽 두번째)와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책략실장(오른쪽 세번째 검은색 옷)이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 일행이 머물고 있는 정부게스트하우스에 도착, 건물로 들어가고 있다. 2019.2.20

김 특별대표 일행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비서실장격인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 등 북한 의전팀과 경호팀이 묵고 있는 베트남 정부 영빈관에 숙소를 잡고 미국 측과의 회동 준비에 돌입했다.

비건 대표도 같은 날 오후 늦게 하노이에 도착했다고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비건 대표 역시 하노이 시내 모처에 여장을 풀고 의제 실무협상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미 정상회담이 엿새밖에 남지 않은 만큼, 비건 대표와 김 특별대표는 이날부터 바로 실무협상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양측은 지난 6∼8일 평양에서 만나 1차 실무협상을 벌인 데 이어 약 2주 만에 대좌하게 된다.

이번 실무협상에서 비건 대표와 김 대표는 북미 관계 수립과 한반도평화 체제 구축,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세부 절차 등을 담은 '하노이 선언문'을 조율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북한 측의 영변 핵시설 폐기·검증과 미국 측의 상응 조치를 중심으로 지난해 1차 정상회담(싱가포르) 합의의 이행 조치들을 엮어 2차 정상회담 합의문 초안을 만드는 작업에 주력할 전망이다.

비건 대표는 최근 한국 여야 대표단을 만난 자리에서 '다음번 실무협상에서는 합의문안 작성에 들어간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지기도 했다.

무엇보다 북미 양측이 그동안 협의를 통해 각자의 전체적인 옵션을 협상 테이블 위에 올려놓은 상황으로 알려진 만큼, 이번에는 '이견'을 좁혀 실질적 '결과'를 내는 데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sout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2/21 11: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