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넥슨, 전국 첫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비 100억 기부

송고시간2019-02-21 11:00

21일 대전시청서 협약…병원 규모·시설 '업그레이드'

대전시 서구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부지
대전시 서구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부지

[대전시 제공=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넥슨재단이 전국 첫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위해 100억원을 기부한다.

대전시는 21일 오전 중회의실에서 넥슨재단과 대전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 후원 협약을 했다.

허태정 대전시장, NXC 김정주 대표, 넥슨코리아 이정헌 대표, 넥슨재단 김정욱 이사장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넥슨재단은 대전공공어린이재활병원로 건립비로 100억원을 4년 동안 나눠 내기로 했다.

시는 후원받은 금액을 포함한 건립비 447억원으로 당초보다 규모를 확대할 수 있게 됐다.

지하 2층·지상 4층으로 계획했던 병원 건물은 한 층 더 올려 지하 2층·지상 5층으로 짓는다.

장애아동 특수교육을 위한 교실, 체육관, 돌봄을 위한 프로그램 실과 강당, 장애아동과 비장애 아동이 함께 어울릴 수 있는 어린이도서관, 무장애 놀이터 등 시설도 전체적으로 업그레이드한다.

병원 지상 주차장은 모두 지하에 조성할 방침이다.

지상 공간은 차량 없는 공원으로 만들 계획이다.

시는 변경된 사업비에 맞춰 수정한 건립 계획을 보건복지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이미 승인된 공유재산심의와 중앙투자심사도 다시 진행할 방침이다.

지난해 2월 설립한 넥슨재단은 정보통신(IT)·문화·놀이·건강 영역에서 미래 세대를 위한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

넥슨 작은책방,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 넥슨 컴퓨터박물관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실천하고 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어린이재활병원 건립 사업에 대한 넥슨의 통 큰 후원은 민·관이 함께하는 장애아동 정책의 커다란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은 대전 서구 관저동 일원에 60병상 규모로 2021년께 들어설 예정이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