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맹정호 서산시장 "소각장 계속 추진…공론화위 결과수용"

송고시간2019-02-21 10:51

재정투자 방식으로 변경·시민감시단 운영…보완대책 마련

기자회견하는 맹정호 서산시장
기자회견하는 맹정호 서산시장

[서산시 제공=연합뉴스]

(서산=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맹정호 충남 서산시장은 21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참여단이 결정하고, 공론화위원회가 권고한 의견을 존중해 서산시 자원회수시설(소각장)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맹 시장은 이날 "소각장 설치를 두고 찬반 의견이 다를 수 있지만, 서산의 미래와 환경을 걱정하고 고민하는 마음은 모두 같았다"며 "소각장 건설과 관련해 찬성하거나 반대한 시민 모두 공정하고 투명한 과정을 통해 내려진 결정을 존중하고 겸허히 수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맹 시장은 "공론화위원회 권고를 이행하기 위한 후속 조치와 보완대책을 철저히 마련해 시민 여러분이 걱정하는 환경권과 건강권을 지키기 위해 몇백 배의 노력을 더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 방법으로 기존의 민간투자방식에서 시가 직접 비용을 부담하는 재정투자방식으로 바꾸고, 소각장 운영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주민·전문가·환경단체·주부 등이 참여하는 시민감시단을 구성해 언제든지 시설을 감시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소각장 계속 추진 기자회견하는 맹정호 서산시장
소각장 계속 추진 기자회견하는 맹정호 서산시장

[서산시 제공=연합뉴스]

소각장의 안전한 관리를 위해서는 서산시 직영이나 환경시설공단 설치 운영을 포함한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소각장 인근 마을 주민들을 위한 공동수익사업과 시민을 위한 편익시설도 이른 시일 안에 추진하기로 했다.

이 밖에 쓰레기 감량과 재활용, 분리수거를 쓰레기 정책의 기본방향으로 정하고 자원순환학교 운영과 자원 재활용 캠페인, 교육·홍보를 추진해 시민 참여를 독려한다는 방침이다.

맹 시장은 "서산시의 미래를 위해 소각장으로 인한 소모적인 갈등은 여기서 반드시 끝나야 한다"며 "공정하고 투명한 과정을 통해 결정된 만큼 시민 여러분은 시민참여단의 결정과 공론화위원회의 권고를 존중하고 수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지난해 11월 출범한 서산시 자원회수시설 공론화위원회는 105명의 시민참여단을 구성한 뒤 현장답사와 숙의 토론회 등 공론화 과정을 진행했으며 지난 16일 시민참여단의 최종 투표결과 계속 추진 54.3%, 추진 중단 45.7%로 집계돼 계속 추진 의견을 시장에게 권고했다.

min36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