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사고 깊은 애도…원인 파악에 최선"

송고시간2019-02-21 10:45

비정규직 사망사고 난 현대제철 정문
비정규직 사망사고 난 현대제철 정문

(당진=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20일 오후 외주업체 소속 비정규직 근로자 사망사고가 발생한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정문.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현대제철은 21일 당진제철소에서 발생한 외주업체 근로자 사망사고와 관련해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고인과 유가족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현대제철은 입장문을 통해 "무엇보다 소중한 인명이 희생된 상황에서 모든 임직원은 말할 수 없는 슬픔에 고개 숙여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덧붙였다.

회사는 "현재 정확한 사고원인 파악과 신속한 사고 수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유가족의 슬픔과 고통에 깊은 위로를 드리며 관계 기관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다시는 이런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고대책 마련 및 안전점검을 최우선으로 진행하겠다"고 약속했다.

전날 오후 5시 20분께 충남 당진시 송악읍 현대제철 당진제철소에서 철광석을 이송하는 컨베이어벨트 고무 교체 작업 중 외주업체 소속 근로자 이모(50) 씨가 인근의 컨베이어벨트에 끼어 숨져 있는 것을 동료가 발견했다.

현대제철 당진공장서 용역업체 근로자 컨베이어벨트에 끼여 숨져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j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