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 부지로 경기 용인 공식 요청(2보)

특수목적회사, 투자의향서 제출 "용인이 교통 등 최적 입지"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앞으로 10년간 총 120조원이 투입될 SK하이닉스[000660]의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부지를 경기도 용인으로 정해달라는 요청이 정부에 공식 접수된 것으로 21일 알려졌다.

복수의 정부 및 재계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특수목적회사(SPC)가 부지 조성을 위한 투자의향서를 제출했다"면서 "경기도 용인으로 요청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부지로는 경기도 용인을 비롯해 SK하이닉스 본사가 있는 경기도 이천과 충북 청주, 충남 천안, 경북 구미 등이 치열한 유치 경쟁을 벌여왔다.

특수목적회사 측은 용인이 서울과 가깝고 교통여건이 탁월하며 삼성전자[005930]의 경기도 기흥사업장과도 가까워 반도체 집적단지 조성에 유리하다는 점을 들어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반도체 클러스터 입지 후보로 거론되는 용인시 원삼면 일대
반도체 클러스터 입지 후보로 거론되는 용인시 원삼면 일대[연합뉴스 자료사진]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21 10: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