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블랙리스트 의혹 맹공…"체크리스트? 국민 바보로 아나"

송고시간2019-02-21 11:18

김병준 "스스로 먹칠을 하고 무엇을 더 먹칠하지 말라고 하나"

오늘 드루킹사건 '제2의 특검법안' 제출…"백원우 이름 적시"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슬기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은 21일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정조준하며 파상 공세를 퍼부었다.

문재인정부가 박근혜정부의 블랙리스트에 대해서는 엄격한 칼날을 들이대고 현재의 의혹에 대해선 '체크리스트'라고 말장난을 하며 전형적인 내로남불 행태를 보이고 있다는 것이 한국당의 인식이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비대위 회의에서 '블랙리스트라는 먹칠을 삼가 달라'는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의 전날 발언과 관련, "스스로 먹칠을 하고는 무엇을 더 먹칠하지 말라고 하나"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것은 블랙리스트가 아닌 체크리스트라고 하는데, 우리가 블랙리스트를 만들겠다고 하고 리스트를 만든 경우를 봤나"라며 "국민을 바보로 알아도 유분수지 이런 궤변이 어디 있나"라고 꼬집었다.

그는 "체크리스트라고 하는 것은 검찰에 '건들지 말라'고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것"이라며 "이번이 정치 검찰의 오명을 벗을 수 있는 기회다. 지난 정부보다 더 심한 리스트를 작성했는데 그냥 넘어간다면 그게 검찰이 맞나"라고 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연합뉴스 통화에서 "그냥 넘어갈 수는 없다. 엄청난 폭발력이 있는 사안"이라며 "박근혜정부 시절에는 블랙리스트고 지금은 체크리스트라는 게 말이 되나. 말장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발언하는 김병준 비대위원장
발언하는 김병준 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오른쪽)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2.21 cityboy@yna.co.kr

한국당은 특히, 주요 현안에 대해 한 치의 물러섬도 없이 강경한 대여(對與) 투쟁 모드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이다. 문재인정부를 둘러싼 각종 의혹이 쌓인 상황에서 물러서는 모습을 보인다면 야당의 존재 이유를 상실한다는 것이다.

현재 한국당이 ▲ 고용세습 의혹 관련 국정조사 ▲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의 폭로 관련 특검 ▲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폭로 관련 청문회 ▲ 무소속 손혜원 의원에 대한 국정조사 ▲ 김경수 경남지사 관련 여론조작 의혹에 대한 제2의 특검 등을 요구하고 있다.

지난해 국감에서 서울교통공사 고용세습 의혹을 제기한 한국당은 국민권익위원회의 전날 공공기관 채용비리 전수조사 결과 발표로 고용세습 의혹 국정조사 필요성이 더 커졌다고 보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비대위 회의에서 "이번 권익위 조사에서 서울시의 고용세습 의혹은 감사 중이라는 이유로 제외됐다"며 "이번 조사는 면피용 물타기가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1월 내내 여당의 방탄 국회로 이 부분에 대해 전혀 논의하지 못했다"며 "이번 사안은 현대판 음서제이면서 청년 일자리를 도둑질한 문재인정권 채용비리 게이트"라며 조속한 국정조사를 촉구했다.

또 한국당은 이날 중에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대한 제2의 특검 법안을 국회에 제출하기로 했다. 김경수 경남지사의 1심 판결문을 분석한 결과 제2의 특검을 실시할 이유가 충분하다는 것이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드루킹 사건의) 몸통과 깃털이 명백하지 않나"라며 "이번 특검 법안에는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의 이름을 적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경남도청 앞 김경수 지사 규탄대회
경남도청 앞 김경수 지사 규탄대회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자유한국당 경남도당 주최로 16일 오전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청 앞에서 열린 '댓글조작 김경수 규탄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2.16 image@yna.co.kr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