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인도 비즈니스 심포지엄…"스타트업 협력 생태계 구축"

송고시간2019-02-21 14:20

모디 총리 참석…인도 전기차 시장 전망 등 주제 토론

기조연설하는 모디 총리
기조연설하는 모디 총리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21일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대한상공회의소 주최로 열린 '한·인도 비즈니스 심포지엄'에서 기조연설하고 있다.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대한상공회의소는 2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한·인도 양국의 정부, 재계 관계자 등을 초청한 가운데 '비즈니스 심포지엄'을 열었다.

대한상의와 코트라, 주한인도대사관, 인도의 투자유치 전담기관인 '인베스트 인디아' 등이 공동 주최한 이날 행사에는 국빈 방한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직접 참석해 양국 기업인들을 격려했다.

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공영운 한·인도 경협위원장(현대차 사장), 권평오 코트라 사장, 이우현 OCI 사장, 신봉길 주인도 대사, 스리프리야 란가나탄 주한인도대사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공영운 위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빠르게 성장 중인 인도의 스타트업 환경에 한국 기업의 기술력과 청년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더해진다면 세계에서 가장 모범적인 스타트업 생태계가 구축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인도 경제동반자협정(CEPA)을 언급한 뒤 "양국간 산업협력뿐만 아니라 정책적인 뒷받침도 중요하다"며 "개정 협상이 진행 중인 한·인도 CEPA가 하루속히 업그레이드돼서 양국 교역과 투자가 활발해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공 위원장은 '미래는 현재 우리가 무엇을 하는가에 달렸다'는 마하티르 간디의 명언을 인용하며 "양국 기업 간 협력이 양국 미래공동번영의 튼튼한 초석이 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양국 기업과 투자자들의 정보교류 웹사이트인 '스타트업 허브(Startup Hub)' 홈페이지 런칭 행사가 열렸으며, '한·인도 산업 협력, 인도 전기차 현황과 미래 등을 주제로 한 토론회도 진행됐다.

당초 심포지엄에 앞서 모디 총리와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조현준 효성[004800] 회장 등이 간담회를 갖기로 했으나 인도 측의 요청으로 취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인도 비즈니스 심포지엄
한·인도 비즈니스 심포지엄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운데)가 21일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대한상공회의소 주최로 열린 '한·인도 비즈니스 심포지엄'에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 공영운 한인도 경협위원장과 함께 버튼을 누르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pdj6635@yna.co.kr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