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넥슨 새 주인 누가 될까…매각 예비입찰 진행

송고시간2019-02-21 10:31

인수 자금 최대 13조원 필요 예상…넷마블 입찰 참여 예상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국내 1위 게임업체인 넥슨의 새 주인이 누가 될지에 대해 윤곽이 곧 나올 전망이다.

매각설에 휩싸인 넥슨
매각설에 휩싸인 넥슨

(성남=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국내 최대 게임업체 넥슨이 매각 추진설에 휩싸였다.
3일 업계에 따르면 넥슨 창업주인 김정주 NXC 대표는 자신과 부인 유정현 NXC 감사, 김 대표 개인회사인 와이즈키즈가 보유한 지분 전량(98.64%)을 매물로 내놓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이날 경기 성남시 분당구 판교로 넥슨코리아 본사. 2019.1.3 kane@yna.co.kr

21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넥슨 매각 주관사인 도이치증권은 이날 매각 예비입찰을 진행한다.

예비입찰은 본 입찰에 들어가기 전 입찰 참여 의사가 있는 업체를 판단하기 위해 입찰 필요조건을 충족시킨 희망자를 등록하는 과정이다.

예비입찰에 참여한 인수 후보자를 상대로 예비 실사를 진행하고, 예비 실사가 마무리되면 가격이나 인수 조건 재무·사업 역량 등을 판단해 인수 후보업체 중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된다.

매물로 나온 넥슨 지주회사 NXC의 넥슨 지분 47.98%에 대한 가치는 6조∼7조원으로 평가된다.

넥슨이 상장된 일본 증시의 공개 매수 조항을 고려하면 최대 13조원의 인수 자금이 필요할 것으로 업계는 예상하고 있다. 일본 당국은 상장사의 최대주주나 주요 주주가 바뀔 때 소액 주주의 주권을 보호하기 위해 33% 이상의 상장사 지분을 취득하는 주주는 공개 매수를 거쳐 매각에 반대하는 주주 지분을 매입하도록 하고 있다.

[그래픽] 넥슨그룹 지배구조 및 실적
[그래픽] 넥슨그룹 지배구조 및 실적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국내 최대 게임업체 넥슨 창업주인 김정주 NXC 대표가 회사 매각을 추진한다.
3일 업계에 따르면 김정주 NXC 대표는 자신과 부인 유정현 NXC 감사, 개인회사인 와이즈키즈가 보유한 지분 전량(98.64%)을 매물로 내놨다. bjbin@yna.co.kr

공식적으로 넥슨 인수전 참여 의사를 밝힌 것은 지금까지 넷마블[251270]이 유일하다. 넷마블은 이미 인수 참여 의사를 밝힌 만큼 예비입찰에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넷마블은 직접 밝히지 않았으나 국내 사모펀드인 MBK파트너스, 텐센트가 포함된 컨소시엄 형태로 인수에 참여할 것이 유력하다.

다만 자금 동원 방법과 M&A 형식에 대해서는 변수가 많다. 우선 넷마블이 동원할 수 있는 현금, 자사주, 엔씨소프트[036570] 지분 8.9% 등을 다 활용해도 확보할 수 있는 자금이 3조원 수준이다. 넷마블이 차입금을 조달해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하고 넥슨을 연결 자회사로 반영할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넷마블이 넥슨을 손에 넣게 되면 명실상부 국내 1위 초대형 게임 개발·퍼블리셔가 탄생하게 된다. 넷마블 실적이 악화하는 가운데 인기 게임 '던전앤파이터', '메이플스토리' 등 IP(지식재산권)를 확보해 당장 현금을 충원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이보다 앞서 카카오[035720]도 넥슨 인수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으나 실제 입찰에 참여할지는 불확실하다. 카카오 측은 아직 "다각도로 검토 중"이라는 입장이다.

이밖에 글로벌 사모투자펀드 KKR, TPG, 칼라일 등이 예비입찰에 참여하고 미국 회사인 EA, 월트 디즈니 등이 전략적 투자자(SI)로 참가할 가능성도 있다.

NXC 관계자는 "예비입찰에 대해서는 확인해 줄 수 있는 것이 없다"며 "예비입찰이 끝나더라도 참여 업체에 대해 밝히지 않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