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한금융투자 "MTS 거래비중 46.5%…HTS 앞질러"

송고시간2019-02-21 11:08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 신한금융투자는 자사 고객의 모바일 거래 비중이 PC 기반 거래 비중을 앞질렀다고 21일 밝혔다.

신한금융투자가 2015~2018년 자사 고객 100만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MTS(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를 이용한 거래대금 비중은 2015년 29.6%에서 2018년 46.5%까지 상승했다.

이에 비해 HTS(홈트레이딩 시스템)를 통한 거래대금 비중은 2015년 45.5%에서 2018년 36.7%로 하락했다.

연령대별로는 재산 형성기(남 27~32세, 여 24~30세) 투자자의 거래금액 중 78.5%가 MTS 거래였다.

이어 MTS 거래 비중은 재산증식기(남 33~45세, 여 31~45세) 66.6%, 재산준비기(남 26세 이하, 여 23세 이하) 59.3% 등 순으로 높았다.

재산보존기(46~55세) 투자자의 MTS 거래 비중은 2015년 25.7%에서 2018년 43.3%로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자산 계층별로는 1억 미만의 자산을 보유한 고객의 경우 MTS 거래 비중이 59.8%에 달했고 1억~10억 보유 고객의 경우 38.5%, 10억 이상 보유 고객의 경우 12.2% 등으로 나타났다.

신한금융투자는 "간편 로그인이나 앱 일체형 모바일 OTP(1회용 비밀번호) 등 편리한 기능이 MTS에 탑재되고 펀드·주가연계증권(ELS) 등 상품도 MTS에서 가입 가능해지는 등 MTS가 진화하면서 모바일 투자자들이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jh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