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타다' 4월부터 준고급 택시 운영…프리미엄 서비스 개시

송고시간2019-02-21 11:38

[연합뉴스 자료]

[연합뉴스 자료]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렌터카 기반 실시간 차량호출 서비스 '타다'가 오는 4월 준고급 택시 서비스 '타다 프리미엄'을 개시할 계획이다.

타다는 21일 오전 서울 성수동 헤이그라운드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런 계획을 공개했다.

타다의 고급형 서비스는 작년 10월 타다가 출시된 후 6개월 만에 나오는 것이다. 지난달 택시운수사업자 6곳과 함께 시작한 '프리미엄 밴 예약 서비스'에 이은 타다의 두 번째 협업이기도 하다.

타다를 운영하는 브이씨앤씨(VCNC)의 박재욱 대표는 "타다는 VIP 밴을 통해 택시회사와의 초기 협력 모델을 구축했다"며 "타다 프리미엄은 더 많은 택시회사와 기사가 협업하는 모빌리티의 혁신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타다는 차량공유 서비스 업체 쏘카가 운행하는 서비스다.

'타다 프리미엄'은 4월에 서울에서 100대로 시작해 올해 안에 전국에서 1천 대를 운행하는 것을 목표로 세웠다.

가격은 기존 '타다 베이직'보다는 높은 수준을 고려 중이다. 첫 시작 때 100대를 대상으로 초기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할 방침이다.

'타다 프리미엄'에는 법인과 개인택시가 모두 참여할 수 있다. 타다는 직접 파트너 법인과 기사를 모집해 기존 택시 산업과 협력에 나선다는 구상이다.

타다는 자사의 서비스 기준을 지키면서 합리적 가격의 고급형 서비스를 제공해 기존에 없던 새로운 '이동 시장'을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타다) 서비스 개시 후 200배 성장해 회원 수 30만명, 재탑승률 89%의 기록을 세웠다"며 "고급 서비스가 가능한 이동 시장과 회원을 확보해 프리미엄 서비스로 확대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박 대표는 "수요와 공급을 연결하는 최적화 기술을 축적한 경험이 새로 협업하는 택시 사업자와 기사들이 시행착오 없이 새로운 이동 시장 영역에 연착륙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indig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