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버닝썬 VIP룸 등 현장 확인…3D 촬영해 분석(종합)

송고시간2019-02-21 11:20

'폭행·마약 의혹' 버닝썬 영업 중단... 사라진 간판
'폭행·마약 의혹' 버닝썬 영업 중단... 사라진 간판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폭행사건에 이어 고객에게 마약을 판매했다는 의혹까지 불거져 경찰 수사를 받는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이 영업을 중단했다. 사진은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간판이 사라진 버닝썬 입구. 2019.2.18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0일 오후 8시 30분부터 약 1시간 동안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 현장점검을 했다고 21일 밝혔다.

버닝썬은 마약 유통과 투약, 성폭행 등이 이뤄졌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이날 경찰은 사이버수사대와 과학수사대 등을 포함해 수사관 11명을 투입해 VIP룸을 포함한 내부 시설 전체를 사진과 동영상, 3D 촬영 등을 통해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앞선 압수수색에서 수사에 필요한 각종 관련 서류와 폐쇄회로(CC)TV 등 압수물은 확보한 상태"라며 "20일 현장 점검은 시설물 내부 변형을 우려해 실시한 것으로, 필요한 조치를 다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경찰은 사이버수사대와 합동으로 이달 14일 버닝썬을 압수수색했다.

전날에는 증거 인멸을 우려해 버닝썬이 있는 르메르디앙 호텔의 동의에 따라 폐업한 버닝썬의 철거 작업을 중단하기로 했다. 버닝썬은 17일 영업을 중단했다.

s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