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시, 2022년까지 46곳에 '여의도 면적' 공원 조성

장기미집행 공원 종합계획 발표…5천641억원 투입
인천시, 2022년까지 46곳에 '여의도 면적' 공원 조성 - 1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인천시가 올해부터 2022년까지 5천600억원을 들여 시내 46곳에 서울 여의도 면적(2.9㎢)과 맞먹는 공원을 조성한다.

시는 21일 이런 내용을 담은 '장기미집행 공원 대응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시는 20년 이상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로 내년에 자동 실효(失效)되는 공원 부지 7.23㎢ 가운데 개발제한구역, 국·공유지, 재정비 지역 등 4.32㎢를 제외한 46곳, 2.91㎢를 공원 조성 대상지로 최종 선정했다.

이를 위해 전문가 토론회와 7차례에 걸친 민관협의회를 개최하는 등 시민 의견을 수렴했다.

조성 주체별로는 재정사업이 43곳, 2.34㎢이고 민간특례사업이 3곳, 0.57㎢이다.

시는 토지 보상과 공원 조성에 필요한 총 5천641억원 가운데 이미 확보한 638억원을 뺀 5천억원을 시 일반회계 2천345억원(지방채 600억원 포함), 수도권 특별회계 854억원, 구·군비 1천804억원 등으로 조달할 계획이다.

보존 가능 지역으로 선별된 국·공유지는 중앙정부·국회와 정책 협의를 거쳐 보존하고 나머지 부지는 도시자연공원구역 편입, 도시개발사업 추진 등을 통해 공원 기능을 유지하기로 했다.

시는 미세먼지 차단 숲, 도심바람길 숲, 폐철도 유휴부지 녹화사업 등 생활밀착형 도시숲 조성에도 239억원을 투입한다.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구간의 경우 중앙선에 미세먼지 저감 숲을 조성하기 위해 545억원(국비 273억원 포함)을 확보, 2024년 완공할 계획이다.

인천의 전체 공원면적은 2017년 기준으로 43.4㎢이며 시민 1인당 도시공원 면적은 11.2㎡이다.

이는 대전(10.3㎡), 울산(9.4㎡), 서울(8.1㎡), 부산(6.6㎡), 광주(6.1㎡), 대구(4.9㎡) 등 국내 특별시·광역시 중 가장 넓은 수준이다.

그러나 국가·지방산업단지와 수도권매립지, 화력발전소 등 대규모 환경유해시설이 주거지와 인접해 대기질 개선을 위한 녹지 확충의 필요성이 계속 제기되고 있다.

박남춘 시장은 "인천시의 장기미집행 공원 종합계획은 보상계획에 치우친 다른 시·도 계획과 달리 실제 공원 조성까지의 종합적인 로드맵을 담았다"며 "지난 20년간 지속된 시민 재산권 침해 문제와 원도심의 열악한 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21 10: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