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올해 3D프린팅 산업에 593억 지원…16.8%↑"

송고시간2019-02-21 12:01

공정연구센터·3D프린팅 이노베이션 센터 구축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정부가 3D(3차원)프린팅 산업에 올해 총 593억원을 지원한다. 이는 작년보다 16.8% 많은 것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런 내용의 '2019년 3D프린팅 산업 진흥 시행계획'을 관계부처와 함께 마련했다고 21일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의료·바이오, 조선, 자동차, 건축 등에 쓸 수 있는 소재기술을 개발하는 데 우선 277억3천만원을 배정했다. 공공 및 산업 분야에서 선도 사업을 추진하는 데는 149억5천만원을 투자한다. 철도 분야 부품과 의료기기 제작 등이 사업의 지원 대상이다. 소상공인의 피규어 및 완구 제작 등을 지원하는 사업도 올해 새로 추진된다.

3D프린팅 제품 제작 및 연구개발을 위한 시설을 확대하고 관련 인력을 양성하는 데는 156억3천만원을 투입한다. 조선·에너지 분야 공정기술을 연구하는 '공정연구센터'를 세우고 3D프린팅 기술로 제품을 만들 수 있는 '3D프린팅 이노베이션 센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3D프린팅 신소재 분야 교육과정을 6개 대학에서 운영하고 3D프린팅 관련 국가기술자격제도도 시행한다.

아울러 3D프린팅 제품의 신뢰성 확보를 위한 품질관리체계를 마련하고 제도를 개선하는 데 9억6천만원을 쓰기로 했다.

용홍택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3D프린팅은 제조 혁신과 신시장을 창출할 핵심 분야"라며 "부처 간 협력을 통해 국내 기술 역량 및 산업 기반을 강화하고 다양한 산업으로 이 기술이 확대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시행계획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과기정통부 및 정보통신산업진흥원 홈페이지, 3D상상포털 등에서 볼 수 있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