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병사들 '휴대전화로 무엇을?' 질문에 "가족·친구 통화" 1위

송고시간2019-02-21 10:11

4월부터 일과후사용 전면허용 앞두고 국방홍보원 설문조사

2위 자기계발 및 미래설계-3위 SNS-4위 취업정보 검색

일과시간 후 휴대전화 사용 '자유롭게'
일과시간 후 휴대전화 사용 '자유롭게'

(가평=연합뉴스) '병(兵) 일과 후 휴대전화 사용' 시범운영 부대인 경기도 가평군 육군 수도기계화보병사단 혜산진부대 생활관에서 31일 오후 병사들이 통화와 문자메시지 전송, 인터넷 강의 시청 등 자유롭게 휴대전화를 사용하고 있다.
국방부는 오는 4월부터 시범운영 부대를 육·해·공군, 해병대 모든 부대로 확대할 예정이며, 시범운영 기간(3개월)이 끝나면 전면 시행 여부를 확정한다. 2019.1.31 [사진공동취재단]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병사들은 오는 4월부터 일과 후 휴대전화 사용이 전면 허용되면 가족, 친구와 자유롭게 통화할 수 있게 된다는 데 대해 큰 기대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방홍보원은 21일 병사들을 대상으로 '일과 후 휴대전화로 가장 하고 싶은 일은?'이란 주제로 '별별랭킹'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가족·친구 등과 자유롭게 통화하고 싶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고 밝혔다.

병사들은 "그간 눈치 보며 사용하던 수신용 전화기를 더는 쓰지 않아도 된다", "가족과 친구가 외국에 있어 한국에서 혼자 매우 외로웠는데 이제 자주 연락할 수 있어 기대된다"는 등의 댓글을 남겼다.

최인혁 육군 상병은 "가족·친구들과의 자유로운 연락으로 얻게 될 심리적 안정감은 병사들 사기 진작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답했다.

특히 "한 달에 공중전화요금으로만 3만원 이상 사용했는데 휴대전화로 문자, SNS 등을 자유롭게 하면 경제적으로 더 알뜰하지 않겠느냐"는 의견을 남긴 병사도 있었다.

자기 계발과 전역 후 미래 설계에 보탬이 되도록 휴대전화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싶다는 의견이 2위를 차지했다.

김혁재 공군 상병은 "우리 부대가 병사 일과 후 휴대전화 사용 시범 부대로 선정돼 시행 중인데 삶의 질이 크게 향상됐다"며 "병사들은 휴대전화로 전우들과 친목을 다지고, 인터넷 강의를 시청하면서 전역 후 미래를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3위는 'SNS와 메신저로 소통하겠다'로 나타났고, 4위는 '전역 후 취·창업과 진로와 관련한 정보 검색'이 차지했다.

이어 음악·운동·미술 등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으로 문화생활을 하고 싶다(5위), 뉴스 보기와 인터넷 검색(6위), 전우와 모바일 게임(7위), 영화·드라마 등 시청(8위), 유튜브 등 1인 방송 시청(9위), 수능 준비와 대학 전공 공부(10위)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호연 육군 상병은 "병사들은 보안 문제가 생기면 휴대전화 사용이 금지될 수도 있다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알기에 책임감 있게 사용할 것"이라며 "이번 제도는 국가가 군인 개개인의 인권과 삶을 존중해준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재용 육군 이병도 "일과 후 병사 휴대전화 사용에 대해 긍정적으로 바라봐주시고 지지해주신다면 행복한 병영문화를 만들어낼 수 있고 더욱 발전된 대한민국 군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지난달 24일부터 지난 12일까지 국방망(인트라넷)을 통해 진행된 이번 설문에는 최근 2년 내 별별랭킹 설문조사 참여 인원 중 가장 많은 1천600명의 병사가 참여했다.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