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팀킴의 호소는 '사실'…김경두 일가, 횡령 정황까지(종합2보)

송고시간2019-02-21 12:47

선수들, 포상금 9천여만원 못받아…문체부 합동감사팀, 경찰에 수사 의뢰키로

부당한 대우 호소하는 '팀킴'
부당한 대우 호소하는 '팀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지도자 가족에게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는 전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경북체육회)의 호소가 사실로 드러났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경상북도, 대한체육회와 합동으로 실시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선수 호소문 계기 특정감사' 결과를 21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발표했다.

팀 킴은 지난해 11월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회장 직무대행, 그의 딸인 김민정 전 경북체육회 여자컬링 감독, 사위인 장반석 전 경북체육회 믹스더블 감독이 자신들에게 부당한 대우를 했다는 호소문을 발표했고, 문체부 등은 지난해 11월 19일부터 12월 21일까지 합동 감사를 벌였다.

컬링 '팀킴' 못 받은 상금 9천여만원…인권 침해·횡령 등 확인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합동감사반은 선수들이 호소문에서 제기한 인권 침해 내용의 대부분이 사실이었던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지도자들이 선수들에게 욕설과 폭언, 인격 모독을 하고 소포를 먼저 뜯어 보는 등 사생활을 통제한 것으로 드러났다. 선수들이 언론 인터뷰를 할 때 김 직무대행에 대한 감사함을 표현하라고 강요했다는 주장도 사실이었다.

반면 지도자들은 선수단 지도에 충실하지 않았다. 김·장 전 감독은 지도자 역량이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았고, 훈련장에 출근하지 않는 경우도 많았다. 훈련 지도보다는 훈련 계획 수립 등 행정 업무에 치중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심지어 김민정 전 감독, 장반석 전 감독은 지도자가 아닌 선수, 트레이너로 각각 채용된 상태였다.

팀 킴이 상금과 후원금을 제대로 정산받지 못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감사반은 지도자들이 총 9천386만8천원에 이르는 각종 후원금과 포상금을 선수들에게 지급하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했다.

선수들이 해외 대회 등에서 획득한 상금 중에서도 총 3천80만원을 지도자 가족이 횡령한 정황도 있었다.

또 김경두 일가는 해외 전지훈련비, 국내 숙박비 등을 이중 지급받는 등 국고보조금, 경상북도보조금 등 약 1천900만원의 보조금을 부적정하게 집행·정산한 것으로 드러났다.

문체부는 부당하게 집행·정산된 지원금 2억1천191만원을 환수 조치했다.

'팀킴' 감사결과 발표
'팀킴' 감사결과 발표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강정원 문화체육관광부 체육협력관이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상북도, 대한체육회와 합동으로 실시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선수 호소문 계기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19.2.21 kimsdoo@yna.co.kr

이 밖에 지도자 가족은 친인척을 부당하게 채용하거나 의성컬링센터를 사유화하는 등 경북체육회 컬링팀 자체를 사유화했다고 감사반은 결론 내렸다.

김경두 전 직무대행은 조카를 국가대표팀 전력분석관으로 채용했고, 사위인 장 전 감독을 적당한 행정 절차나 근거 없이 트레이너로 계약했다. 딸인 김 전 감독은 2015년 이후 선수로 활동하지 않았음에도 '우수선수'로 영입해 특혜를 줬다.

김 전 직무대행은 아들 김민찬이 건강상 이유로 군에서 조기전역했는데도, 건강 확인 없이 아들을 남자컬링 선수로 계약하고 평창동계올림픽에 주전으로 뛰게 했으며, 과도한 연봉을 책정하는 편의를 제공했다고 감사반은 조사했다.

의성컬링센터를 사유화하면서 김 전 직무대행이 부당하게 사용한 금액은 2014년부터 5년간 약 5억900만원에 이른다.

또 약 4억원의 의성컬링센터 매출을 과소 신고하거나 의성컬링센터 사용료(약 11억2천870만원)에 대한 세금계산서를 발행하지 않는 등 조세를 포탈한 정황도 적발됐다.

김 전 직무대행은 연맹 회장 업무를 수행할 때, 김 전 감독에 대한 징계 요구를 묵살하는 등 조직 운영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감사반은 파악했다.

컬링 '팀 킴'의 그림자 "부당한 처우 받아왔다" 호소
컬링 '팀 킴'의 그림자 "부당한 처우 받아왔다" 호소

(서울=연합뉴스) 컬링 '팀 킴' 선수들이 지난 6일 대한체육회와 경북체육회, 의성군 등에 호소문을 보내 자신의 '은사'인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과 김민정·장반석 감독 부부에게 부당한 처우를 받아왔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지난 2월 27일 대구의 한 카페에서 단체 셀카를 찍고 있는 '팀킴' 모습.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김민정 감독, 김초희,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은정. 2018.11.9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문체부는 김 전 직무대행과 장 전 감독에 대해 업무상 횡령, 업무상 배임, 보조금 관리법 위반 등에 대한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다. 또 국세청에 조세 포탈 내용을 통보하기로 했다.

또 경북체육회 컬링팀 관리책임자와 경북컬링협회, 의성컬링센터에 대한 수사도 의뢰할 방침이다.

이밖에 대한컬링경기연맹, 의성군 등에 기관 경고나 주의를 내리는 등 총 62건의 감사처분을 요구할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감사를 통해 체육 현장의 열악한 선수 인권 실태를 확인할 수 있었다. 감사 결과는 체육 분야 구조 혁신을 위해 문체부가 운영하고 있는 '스포츠혁신위원회'에 별도 보고하고, 위원회와 함께 선수들의 인권 보장 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