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KC, '신소재 기술기반 오픈 플랫폼' 중소기업으로 확대

송고시간2019-02-21 10:09

SKC, '신소재 기술기반 오픈 플랫폼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SKC, '신소재 기술기반 오픈 플랫폼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서울=연합뉴스) 20일 서울 SKC 본사에서 이완재 SKC 사장(왼쪽에서 두 번째) 등 참석자들이 '신소재 기술기반 오픈 플랫폼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을 기념하며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2019.2.21 [SKC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SKC[011790]는 정부 기관, 글로벌 회계법인과 함께 스타트업·벤처 기업의 사업화를 지원하는 '신소재 기술기반 오픈 플랫폼' 참가 대상을 중소기업까지 확대한다고 21일 밝혔다.

이 플랫폼은 지난 2017년 SKC가 구축한 공유인프라로 이번에는 산업통상자원 R&D전략기획단,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딜로이트 안진 회계법인 등 3개 기관이 새롭게 참여해 총 9개 기관이 협력하게 된다.

SKC는 20일 서울 서초구 본사에서 참여기관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이 같은 내용의 '신소재 기술기반 오픈 플랫폼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산업통상자원 R&D전략기획단은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에 국책사업이나 정책 등을 알리고 대기업과의 상생 협업 플랫폼을 구축, 제도개선을 검토 및 지원하는 역할을 맡는다.

KISTI는 중소기업 연구·개발과 기술사업화를 돕는 한편, KISTI의 정보분석시스템을 사용하도록 지원한다.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은 초기 단계에 있는 기업들이 취약한 회계·세무 관련 경영 자문을 제공한다. 또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투자지원을 검토하고 소재 산업의 글로벌 트렌드를 공유한다.

'신소재 기술기반 오픈 플랫폼'은 오는 3월 SKC 스타트업 플러스 2기 공모전을 통해 참여 기업을 모집할 예정이다.

acui7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