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18 망언' 한국당 의원들 서울 영등포경찰서에서 수사

검찰 '명예훼손' 등 고발 5건 병합해 수사지휘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검찰이 자유한국당 의원 등의 '5·18 망언 논란'과 관련해 서울중앙지검, 서울남부지검 등에 접수된 고발 사건을 병합하고 이를 경찰에서 수사하도록 지휘했다.

서울남부지검은 시민단체, 국회의원, 정당 등이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과 지만원 씨 등을 명예훼손, 사자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서울 영등포경찰서에서 수사하도록 지휘했다고 21일 밝혔다.

남부지검 관계자는 "관련된 고발 사건은 남부지검에 1건, 중앙지검에 4건 등이며 전날 중앙지검으로부터 사건 자료를 넘겨받았다"며 "통상 명예훼손 사건을 경찰에서 수사해온 전례에 따라 이번 사건도 수사를 지휘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종명 의원은 김진태 의원이 8일 주최한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5·18을 정치적·이념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폭동이 민주화운동이 됐다"고 발언했다.

같은 자리에서 김순례 의원은 "종북 좌파들이 판을 치며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말했고, '5·18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해 온 지만원 씨도 이 공청회에서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이와 관련해 서민민생대책위, 정의당, 5·18민중항쟁구속자회, 5·18민주화운동서울기념사업회, 오월을사랑하는사람들의 모임, 더불어민주당 설훈·민병두 의원, 민주평화당 최경환 의원 등이 검찰에 고발장을 냈다.

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21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