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40대 아들, 10년간 돌본 치매증세 부친 살해하고 투신해 숨져(종합)

송고시간2019-02-21 11:39

경찰, 집에서 '아버지 내가 데려간다' 내용의 1장짜리 유서 발견

(청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충북 청주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아들이 10년간 돌보던 아버지를 살해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20일 오후 8시 20분께 청주시 서원구 수곡동의 한 아파트 인도에서 A(49)씨가 피를 흘린 채 쓰러져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치매 CG [연합뉴스 자료사진]

치매 CG [연합뉴스 자료사진]

주민은 "인도에 사람이 쓰러져있어 경찰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A 씨는 병원으로 옮겨지는 과정에서 숨졌다.

A 씨는 사건 현장에서 조금 떨어진 아파트에서 아버지 B(85)와 함께 최근까지 살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A 씨가 살던 집을 확인한 결과 '아버지를 데려간다'는 내용의 유서 1장이 발견됐다.

A 씨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된 B 씨의 목 부위에는 무언가에 눌린 흔적도 나왔다.

경찰은 B 씨의 시신 부패 정도가 심하지 않은 점으로 보아 B 씨가 사망한 지 얼마 안 된 것으로 추정했다.

서울에 살던 A 씨는 치매 증상을 앓던 아버지의 병간호를 위해 10년 전 가족과 떨어진 채 홀로 청주에 내려와 생활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B 씨가 최근 몸 상태가 나빠지면서 A 씨가 정신적으로 힘들어했다고 유족은 전했다.

경찰은 A 씨가 아버지를 살해한 뒤 인근의 아파트로 이동, 투신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 씨와 B 씨에 대한 부검을 의뢰한 뒤 결과에 따라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를 종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vodca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