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해까지 아열대화 진행"…우리나라 해양 생태계 변했다

송고시간2019-02-21 11:00

해수부, 지난해 해양생태계 종합조사 결과 발표

따뜻한 바다 선호하는 홍조류 증가·일부 해역 어종 3분의 2가 난류성

국가 해양생태계 종합조사 결과
국가 해양생태계 종합조사 결과

[해양수산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우리나라 바다에서 지난해 수온 상승에 따른 해조류와 어류의 생태 변화가 확인됐다.

해양수산부는 지난해 동해, 남해 동부, 제주권 해역을 대상으로 실시한 국가 해양생태계 종합조사 결과를 21일 공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지난해 조사 결과, 이들 3개 해역의 암반 생태계에서는 2년 전인 2016년보다 해조류의 출현 종수가 증가했으나 평균 무게는 22% 정도 감소했다.

이는 암반 생태계의 아열대화로 따뜻한 바다를 선호하는 작은 홍조류가 늘고, 차가운 바다를 선호하는 큰 갈조류가 감소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한반도 바다, 수온상승 생태변화 (PG)
한반도 바다, 수온상승 생태변화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문섬, 거문도, 남형제섬, 왕돌초, 울릉도, 독도를 포함한 해양생태계 보호구역 등지에서는 61종의 어류가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또한 3분의 2가량인 41종이 자리돔과 황놀래기 등 난류성 어종이었다.

해수부는 "남해 바다뿐만 아니라 동해 바다도 아열대화가 진행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전남 신안 습지보호지역에서는 보호 대상 해양생물인 달랑게의 서식 면적과 개체 수가 급증했다.

바닷새도 출현 종과 개체 수가 증가했다. 제주 사수도에서는 보호 대상 해양생물인 슴새의 대량 번식이 있었다.

연안 생태계의 경우 지난해 대마도 해역에서 흐르는 '대마난류'가 강하게 유입되면서 제주 해역의 식물 플랑크톤 출현이 2년 전의 5분의 1 수준으로 급감했다.

정부세종청사 해양수산부 전경
정부세종청사 해양수산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해수부는 2015년부터 해양환경공단과 함께 우리나라 해역의 생태계 현황과 변화에 대한 과학적 자료를 확보, 생태계 보전·관리 정책에 활용하기 위해 국가 해양생태계 종합조사를 하고 있다.

조사는 서해·남해서부와 동해·남해 동부·제주 등 2개 권역으로 나눠 격년으로 실시되며, 특별관리가 필요한 곳은 매년 실시된다.

2019년 조사는 서해와 남해서부 해역을 대상으로 이달 시작될 예정이다.

올해는 해양생태계의 일관된 평가 기준을 마련하기 위해 평가체계 개선 연구도 추진한다.

조사 결과는 연구기관 등 전문가에게 제공하고 카드뉴스와 소식지 등으로 제작해 '바다생태 정보나라' 홈페이지(www.ecosea.go.kr)에 공개한다.

해수부는 조사 결과를 토대로 생태적·경관적 가치 등에 따라 해양생태계 등급을 나누는 해양생태도를 만들어 제시할 계획이다.

동해 이야진 해변
동해 이야진 해변

(김지현=연합뉴스)

jo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