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작곡가 진은숙, 독일 함부르크시 선정 '바흐 음악상'

송고시간2019-02-21 09:45

작곡가 진은숙
작곡가 진은숙

[연합뉴스 DB]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작곡가 진은숙이 독일 함부르크시 정부가 수여하는 '2019년 바흐 음악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함부르크시 정부는 지난 20일(현지시간) "진은숙은 자신만의 독특한 음악 언어를 개발해온 탁월한 작곡가로 현대 음악계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수상 이유를 발표했다.

'바흐 음악상'은 함부르크시가 바흐 서거 200주년인 1950년에 제정해 4년에 한 번씩 수여하는 권위 높은 음악상이다.

역대 수상자로는 파울 힌데미트(1951), 죄르지 리게티(1975), 올리비에 메시앙(1979), 알프레드 슈니트케(1992년), 카를하인츠 슈토크하우젠(1995), 피에르 불레즈 (2015) 등이 있다.

진은숙은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음악적 영향을 받은 도시인 함부르크에서 주는 상이자, 음악 역사상 가장 위대한 작곡가인 바흐 이름을 지닌 이 상을 감히 받게 돼 더 할 수 없이 영광"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시상식은 오는 11월 28일 함부르크 엘프필하모니홀에서 열린다. 이날 엘프 필하모니 오케스트라는 진은숙 작품인 '사이렌의 침묵'을 연주한다.

sj99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