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비건 美특별대표, 북미정상회담 실무협상 위해 하노이 도착

송고시간2019-02-21 09:05

북미, 회담 의제 최종 조율 놓고 21일부터 사전협상

[연합뉴스TV제공]
[연합뉴스TV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2차 북미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미국 측 실무협상 책임자인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20일 오후 늦게 베트남 하노이에 도착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WP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역사적인 합의를 원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열망을 충족시키기 위해 비건 대표가 카운터파트인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 특별대표를 만나 회담 의제와 '하노이 선언'의 구체적 내용을 매듭지으려 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김 특별대표도 이날 오후 6시20분께 최강일 외무성 북아메리카 국장 직무대행,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책략실장과 함께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2차 북미정상회담(27∼28일)을 약 일주일 앞두고 북미 양국의 사전 협상팀이 모두 하노이에 도착함에 따라 회담 의제, 합의문 내용 등을 다루는 실무 협상이 21일부터 본격화할 전망이다.

y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