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 갤럭시 폴드, 10여년만의 스마트폰 혁신…가격이 문제"

송고시간2019-02-21 08:48

외신들 '게임 체인저' 될지 전망은 불확실…"비싼 가격 탓 수요 제한적일 것"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공개한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에 대해 "애플 아이폰이 처음 소개된 이후 10여년간 이어져 온 직사각형 형태의 스마트폰에서 벗어나 새로운 폼팩터를 제시했다"는 외신들의 평가가 나온다. 다만 외신은 200만원이 넘는 가격이 초기 반응의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공개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공개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삼성전자가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센터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9'행사에서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를 공개했다. 사진은 삼성 갤럭시 폴드 제품 이미지. 2019.2.21 [삼성전자 제공] photo@yna.co.kr

블룸버그는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는 최초의 폴더블폰은 아니지만, 회사의 브랜드, 인기, 기술적 우수성은 갤럭시 폴드를 일반 시장에서 가장 진보된 폴더블폰으로 만들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이는 10여년 전부터 스마트폰이 폭넓은 고객을 확보한 이래 보지 못했던 카테고리 전환에 필적하는 도약"이라고 전했다.

'갤럭시 폴드' 등장에 쏟아진 환호…3분할 멀티태스킹에 탄성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CNN 비즈니스는 시장조사업체 CCS 인사이트 벤 우드 리서치 디렉터를 인용해 "갤럭시 폴드를 경쟁사에 앞서서 발표한 것은 삼성전자가 혁신 리더로서 눈에 띌 수 있도록 만들었다"며 "시간이 지남에 따라 스마트폰에서 일반적인 디자인 방식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200만원이 넘는 가격과 실제 제품을 사용했을 때 내구성, 두께 등이 초기 확산의 우려로 제기됐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가 4월 26일부터 출시되며 가격은 1천980달러(약 222만원)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는 "제품을 접어 주머니 속에 넣으면 두꺼워 불편함을 느낄 수 있다"며 "디스플레이를 구부린 탓에 떨어졌을 때 더 충격에 약할지도 알 수 없다"고 우려했다.

워싱턴포스트는 "소비자가 2천달러에 달하는 제품을 수용할 수 있을지 불명확하다"며 "폴더블폰이 스마트폰 시장이 필요로 하는 기폭제가 될지 역시 분명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