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편의점 도시락에 여성독립운동가 이름·공적 새겨진다

송고시간2019-02-21 08:44

보훈처-GS리테일, '여성독립운동가 기억' 캠페인

여성독립운동가 이름 새긴 도시락
여성독립운동가 이름 새긴 도시락

[보훈처·GS리테일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국가보훈처는 민간기업 GS리테일과 손 잡고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여성독립운동가를 기억하고 계승하는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21일 밝혔다.

'대한민국 여성독립운동가를 기억합니다'라는 주제의 이 캠페인은 GS리테일이 운영하는 GS25 편의점과 GS 슈퍼마켓 등 전국 1만3천500여 소매점의 도시락 상품에 여성독립운동가 51인의 이름과 공적이 담긴 스티커를 부착해 홍보하는 방식이다.

보훈처는 "전국에서 편의점과 슈퍼마켓을 운영하는 GS리테일과 함께 국민 생활에 밀접한 상품을 홍보 수단으로 활용하는 캠페인"이라고 설명했다. 캠페인 기간은 2월 22일부터 3월 31일까지다.

보훈처 관계자는 "여성독립운동가가 더는 누군가의 어머니, 배우자 등 독립운동의 조력자로서 기억되는 것이 아니라, '한 명의 주체적인 독립운동가'로 기억됐으면 하는 바람으로 추진하게 됐다"며 "이번 캠페인을 통해 주목받지 못했던 여성독립운동가에 대한 관심이 전 국민적으로 확산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밖에 보훈처는 GS리테일과 '이달의 독립운동가'를 비롯해 국내 독립운동 현충시설과 주요 보훈기념일 홍보, 독립유공자 후손 찾기 캠페인, 크라우드 펀딩(대중 투자)을 통한 독립유공자 후손 지원 기금 마련 등 다양한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