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난치병 어린이 돕자" 공군병사들, 헌혈증 1천400장 기증

송고시간2019-02-21 08:34

"헌혈증 기부합니다"
"헌혈증 기부합니다"

(서울=연합뉴스) 공군 제5공중기동비행단 병사 자율위원회는 21일 비행단 대회의실에서 병사들이 자발적으로 모은 헌혈증 1천400장을 난치병 어린이를 돕기 위한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기부했다고 밝혔다. 2019.2.21 [공군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공군 병사들이 자율적으로 헌혈증을 모아 난치병 어린이들을 돕는 데 써 달라고 기부했다.

공군 제5공중기동비행단 병사 자율위원회는 21일 비행단 대회의실에서 병사들이 자발적으로 모은 헌혈증 1천400장을 난치병 어린이를 돕기 위한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기부했다고 밝혔다.

비행단 대표병사인 '으뜸 병사'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병사 자율위원회는 작년 11월 이웃사랑 실천을 위해 헌혈증 기부를 결정하고, 올해 1월까지 헌혈증을 모았다. 참여한 병사들은 평소 '사랑의 헌혈'로 모은 헌혈증을 자발적으로 기부했다.

그 결과 병사 자율위원회는 당초 목표였던 1천장이 넘는 총 1천400장의 헌혈증을 모았다.

으뜸 병사 윤지호(21) 병장은 "난치병 어린이를 돕기 위해 병사들이 한마음 한뜻이 되어 자발적으로 헌혈증을 기부했다"며 "우리들의 작은 정성이 난치병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린이들에게 격려와 위로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이예진 간사는 "병사들의 자발적인 헌혈증 기부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기부해준 헌혈증은 백혈병과 소아암 등 난치병으로 어려움을 겪는 어린이들의 치료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공군은 자율적이고 책임감 있는 병영문화 조성을 위해 반기마다 부대별로 자질과 인성이 뛰어난 병사를 '으뜸 병사'로 선발해 병사 자율제도를 운용하고 있다. 으뜸 병사는 매달 병사 자율위원회를 개최해 병영문화 개선을 위한 건의 사항을 제시하고 병영 사고 예방을 위한 다양한 계몽 활동을 하고 있다.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