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CNN "볼턴, 2차 북미정상회담 협의차 금주말 방한"(종합)

송고시간2019-02-21 08:47

정의용 실장 면담할 듯…美NSC "당장 발표할 내용은 없어"

동아시아 정상회의장에서 대화하는 정의용과 존 볼턴
동아시아 정상회의장에서 대화하는 정의용과 존 볼턴

(싱가포르=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지난해 11월 15일 오전(현지시간) 싱가포르 선텍(Suntec)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동아시아 정상회의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2018.11.15 hkmpooh@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금주 말 한국을 방문한다고 CNN방송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복수의 행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볼턴 보좌관이 2차 정상회담에 앞서 관련 협의를 하기 위해 방한한다"며 "이번 방문은 미 관료들이 2차 정상회담의 세부사항을 타결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는 가운데 이뤄지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 방송은 "한국은 미국의 대북 외교에서 중요한 파트너로,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지속해서 대화하는 것에 대한 최대 지지자"라고 설명했다.

북미 협상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진두지휘하고 있으나, 볼턴 보좌관은 백악관 안보사령탑으로서 지난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자리에 배석했다.

대북 강경파로서 '슈퍼 매파'로 불리는 볼턴 보좌관은 북미대화 초기만 해도 '리비아 모델'(선 비핵화, 후 보상)을 주장해 북한의 반발을 사기도 했으나, 이후로는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적 해결 노력에 보조를 맞추고 있다.

그는 지난달 워싱턴타임스 인터뷰에서 북한이 희망하는 제재 해제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이 제재를 해제할 수 있는 것은 비핵화를 얻었을 때"라며 "우리가 북한으로부터 필요로 하는 것은 핵무기를 포기하는 전략적 결단에 대한 의미 있는 신호"라고 말했다.

볼턴 보좌관은 이번 한국 방문에서 카운터파트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면담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10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정상 차원의 논의를 위해 전화 통화를 할 것이라면서 "정 실장과 볼턴 보좌관도 긴밀히 정보를 교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만약 볼턴 보좌관이 방한한다면, 그가 지난해 4월 취임한 후 첫 방문이 된다. 그의 전임인 허버트 맥매스터 보좌관은 2017년 11월 트럼프 대통령의 국빈 방문에 수행해 방한한 바 있다.

정 실장은 수시로 비공개로 백악관을 방문하거나 전화통화를 통해 볼턴 보좌관과 북미 협상 현안을 조율해왔다.

개럿 마퀴스 NSC 대변인은 볼턴 방한과 관련해 "지금 당장은 발표할 내용이 없다"라고 말했다고 CNN은 전했다.

k02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