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보리, 북미정상회담 참석 北관리들 '제재면제' 승인

송고시간2019-02-21 05:51

원활한 회담 위한 일시적 면제…베트남이 면제 요청

러 유엔대사 "대북제재 가운데 일부라도 해제 필요"

유엔 안보리 회의(자료사진)
유엔 안보리 회의(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는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에 참석하는 북측 관리들에 대한 제재면제를 승인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라 북미 정상회담 대표단이나 실무진에 안보리 제재 대상 인사가 포함됐더라도 북미 정상회담 준비나 참석을 위한 이들의 베트남 여행이 가능해졌다.

다만 북측 대표단이나 실무진에 어떤 인사들이 참석할지 모르기 때문에 대북제재위는 북측 대표단 전체에 대해 포괄적으로 제재면제를 승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조치는 안보리의 기존 대북제재는 계속 유지되는 가운데 북미 정상회담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예외적, 일시적으로 제재면제를 허용한 것이다.

북측 대표단에 대한 제재면제는 정상회담 호스트 국가인 베트남이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북제재위가 제재면제를 승인한 것은 15개 안보리 이사국 가운데 어느 한 곳도 반대하지 않았다는 의미다. 대북제재위는 안보리 이사국의 전원동의(컨센서스)로 운영된다.

대북제재위는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첫 북미정상회담 당시에도 정상회담에 참여할 북측 관리들에 대한 제재면제를 승인한 바 있다.

한편 바실리 네벤쟈 유엔 주재 러시아 대사는 이날 기자들에게 "우리는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지원을 독려할 필요가 있다"면서 "그들을 경제적으로 고무하는 것이 적절하며 그것은 최소한 부분적으로라도 제재중 일부에 대한 해제를 필요로 할 수 있다"고 대북 제재 해제를 거듭 강조했다.

네벤쟈 대사는 "베트남에서의 북미 정상회담은 긍정적 결과로 귀결될 것"이라면서도 "하루 이틀의 회담으로 문제를 해결할 것으로 기대해서는 안 된다. 이것은 긴 노정"이라고 덧붙였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