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수사외압 의혹 보도 NYT에 "국민의 적"…사법방해 논란

송고시간2019-02-21 03:09

트럼프 "법무장관, 특검수사 중단시켜야"…사법방해 논란
트럼프 "법무장관, 특검수사 중단시켜야"…사법방해 논란

(워싱턴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목회자들과 모임을 갖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은 로버트 뮬러 특검의 조작된 마녀사냥식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중단시켜야 한다고 말해 탄핵사유가 되는 사법방해 논란을 일으켰다. 문제가 커지는 듯하자 백악관은 급히 진화에 나서 세션스 장관에게 지시한 것이 아니라 의견을 밝힌 것이라고 해명했다. ymarshal@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수사외압 의혹을 제기한 뉴욕타임스(NYT) 보도에 대해 20일(현지시간) 반박하고 나섰다. 보도가 사실이라면 사법방해 혐의가 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뉴욕타임스 보도는 거짓"이라며 "그들은 진정한 국민의 적!"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다른 트윗에선 "언론이 오늘날보다 더 정직하지 못했던 적은 없었다"며 "실제 전혀 아무런 근거가 없는 이야기들이 쓰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글쓴이들은 검증을 요청하는 전화조차 하지 않는다"며 "완전히 통제 불능"이라고 했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작년 말 법무장관 대행에게 2016년 대선 캠페인 당시 자신과의 성관계를 주장한 여성들에게 캠프 측이 입막음용 돈을 준 과정을 수사하는 검사에 자신의 측근을 임명토록 요구했다고 19일 보도했다. 실제 임명이 이뤄지지는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백악관에서 "누가 그런 말을 해줬는지 모르겠다"며 "가짜 뉴스"라고 부인했다. 법무부도 성명을 내고 보도를 반박했다.

한편 미 언론은 보도가 사실일 경우 사법방해에 해당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의 충성 강박은 사법방해 사건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법 집행 관리들의 충성을 갈망하고 자신이 위협으로 여기는 사람들을 쓰러뜨리려는 노력이 그를 심각한 위험으로 이끌 수 있다"고 전했다.

CNN은 "'2016년 대선 캠페인과 러시아의 선거 개입 음모 사이에 아무 조율이 없었다고 주장한다면 그는 거대한 거짓말이라고 낙인찍은 수사를 약화하기 위해 왜 그렇게 애를 썼는가'라는 질문이 제기된다"고 지적했다.

폭스뉴스도 "보도가 정확하다면 트럼프 대통령은 사법방해 시도에 연루될 수 있다. 이는 자신과 측근의 수사를 회피하기 위한 것"이라고 한 평론가의 발언을 전했다.

이에 트럼프 변호인단의 루디 줄리아니 변호사는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대통령은 법무장관 대행과 그런 대화가 없었다고 말했다"며 그 외 제기된 여러 의혹도 사법방해가 될 수 없다고 반박했다.

z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