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라거펠트 마지막 길 '유지 따라 장례식 없이 화장'

송고시간2019-02-21 02:27

"그냥 사라져버리고 싶어…사람들 거추장스럽게 하는 것 질색"

2009년 패션쇼에 선 카를 라거펠트 [AFP=연합뉴스]

2009년 패션쇼에 선 카를 라거펠트 [AFP=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타계한 '패션의 제왕' 카를 라거펠트가 유지에 따라 장례식 없이 화장될 것이라고 AFP통신이 라거펠트의 패션 브랜드 '카를 라거펠트'를 인용해 보도했다.

패션브랜드 카를 라거펠트 대변인은 20일(현지시간) AFP통신에 "장례절차는 그의 유지에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라거펠트는 생전에 한 인터뷰에서 "슈페트가 먼저 죽었다면 내가 죽은 뒤 화장해서 모친과 슈페트와 함께 뿌려달라고 얘기해놨다"고 말한 바 있다.

슈페트는 라거펠트가 애지중지하던 애완 고양이로, 그는 슈페트보다 먼저 지난 19일 파리 근교의 한 병원에서 85세의 나이로 숨을 거뒀다.

라거펠트는 전에는 자신이 세상을 뜨면 그의 오랜 동성 연인으로 1989년 에이즈(후천성면역결핍증)로 숨진 '파리의 댄디' 자크 드 바셰르와 자신의 골분을 섞어서 뿌려달라고 말한 바 있다.

전기작가 마리 오타비에 따르면 생전에 라거펠트는 드 바셰르의 시신을 화장하고 남은 골분(骨粉)의 절반을 보관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드 바셰르는 라거펠트의 가장 가까운 친구였다가 라이벌이 된 패션 디자이너 이브 생로랑(2008년 작고)과도 염문을 뿌린 바 있다.

라거펠트는 지난 2015년 공영 프랑스 TV 인터뷰에서 "매장(埋葬)은 끔찍하다. 나는 그냥 야생의 숲속의 동물들처럼 사라져 버리고 싶다. 무덤에 남아 사람들을 거추장스럽게 하는 것은 질색이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프랑스의 왕년의 록스타 조니 할리데이가 2017년 12월에 별세했을 때에도 언론 인터뷰에서 자신은 할리데이처럼 성대한 장례식도 원하지 않는다면서 "얼마나 끔찍한 일인가. 할리데이의 가족들이 유언을 두고 싸움박질을 하는 걸 보니 장례식이 소극(笑劇)처럼 느껴진다"고 말했다.

"세계는 천재를 잃었다"…'패션제왕' 라거펠트 타계에 추모물결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yongl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