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화웨이 런정페이 "중국 법이 강제해도 스파이 행위 거부할 것"

송고시간2019-02-21 00:57

CBS 인터뷰…미국의 '보이콧' 공세 강화에 여론전 나선듯

중국 화웨이 런정페이 CEO
중국 화웨이 런정페이 CEO

[AP=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의 십자포화를 맞고 있는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런정페이 최고경영자(CEO)가 중국 법이 강제하더라도 스파이 행위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이 화웨이 제품에 대해 글로벌 '보이콧' 공세를 강화하는 가운데 미국에 대한 강한 불만을 쏟아낸 데 이어 스파이 행위 우려를 완화하려는 '여론전'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20일(현지시간) 미 CNBC에 따르면 화웨이 창업자인 런정페이 CEO는 이날 미 CBS 인터뷰에서 "우리는 결코 스파이 행위를 하지 않고 있고 임직원들이 그와 같은 행위를 하도록 허용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런 CEO는 이어 "우리는 결코 장비에 백도어(인증 없이 전산망에 침투해 정보를 빼돌릴 장치)를 설치하지 않고 있으며, 설사 중국 법에 따라 요구되더라도 그것을 단호히 거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앞서 18일 영국 BBC 방송 인터뷰를 통해 "미국이 우리를 무너뜨릴 방법은 없다"면서 "우리는 앞서 나가고 있기 때문에 세계는 우리를 배제할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서쪽의 빛이 꺼져도 동쪽은 여전히 빛난다. 북쪽에 어둠이 와도 남쪽은 여전히 존재한다"면서 "미국은 전 세계를 대표하지 않는다. 미국은 오직 세계의 일부만 대표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탐구생활] 화웨이, 어떤 회사길래...3분에 정리해드림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미국은 화웨이 장비가 중국의 스파이 행위에 이용될 수 있다면서 동맹국들을 상대로 화웨이 '배제'를 위한 글로벌 압박 작전에 나서고 있다.

미국은 지난달 28일 화웨이와 화웨이의 2개 관련사, 캐나다에서 체포된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 멍완저우(孟晩舟) 부회장을 은행사기, 기술절취, 사법 방해 등 혐의로 기소했다.

미 중앙정보국(CIA)과 국가안보국(NSA), 국가정보국(DNI), 연방수사국(FBI)을 포함한 총 6개 미 정보기관 수장들은 지난해 2월 미 상원 정보위 청문회에서 화웨이와 중국의 또 다른 통신장비업체 ZTE(중싱<中興>통신)의 제품을 사용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한 바 있다.

당시 크리스토퍼 레이 FBI 국장은 "우리와 가치를 공유하지 않는 외국 정부의 혜택을 받는 기업에 대해 우리 통신 네트워크 내에서의 세력을 허용하는 위험을 심각히 우려한다"면서 "우리 통신 인프라에 대한 압력·통제를 행사하거나 정보를 악의적으로 모방하거나 훔칠 가능성, 비밀리에 스파이 행위를 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