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케어, 직원 6명 권고사직…"박 대표, 수시로 집합명령·폭언"

송고시간2019-02-21 06:11

직원연대 "안락사 사태 이후 일방적 구조조정…인권침해"

기자회견 연 박소연 케어 대표
기자회견 연 박소연 케어 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의 한 건물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1.19 scap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에서 일방적인 구조조정으로 직원들의 인권이 침해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21일 '케어 대표 사퇴를 위한 직원연대'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안락사) 사태 이후, 정기후원금이 크게 줄고, 직원연대 소속 다수가 권고사직을 당했다"며 "6명의 직원이 케어를 떠나게 됐다"고 밝혔다.

직원연대는 "경영악화를 초래한 당사자 징계 및 사과가 전혀 없는 상황"이라며 "사안(안락사 문제)에 대한 입장을 강요하고, (직원들의) 태도나 표정까지 일일이 지적하며 굴복을 강요하는 인권침해 상황에 대해 납득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직원연대는 특히 "박소연 대표는 수시로 직원들에게 집합을 명령하고 직원연대 활동 및 태도에 대해 폭언을 쏟고 있다"며 "경위서와 시말서 등 징계를 남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직원들은 정신적으로 큰 고통을 겪고, 한계에 달한 직원은 사직서를 쓰게 된다"고 하소연했다.

직원연대는 구조동물 안락사가 비밀리에 박 대표의 독단적 결정으로 이뤄졌다며 사퇴를 요구해왔다.

아울러 직원연대는 "통상 2월 말경 개최됐던 총회에 대해서 사측은 의지가 없다"며 "사태 책임자들을 단죄할 수 있는 유일한 자리이기에 사실상 회피하는 것"이라고 의심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정회원들에게 "임시총회 개최를 요구해달라"며 "(총회에서) 정회원의 권리를 행사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직원연대는 이번 총회에서 박 대표 해임안을 제출할 계획이다.

박소연 케어 대표 "대량 살처분과 다른 인도적 안락사였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