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18가짜뉴스의 뿌리는 전두환 신군부"

나의갑 5·18기록관장 "신군부 망령, 39년이 지난 지금까지 살아있다"
'1980' 기관총 설치하는 계엄군
'1980' 기관총 설치하는 계엄군[5·18민주화운동기록관 제공]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5·18 망언' 파문이 확산하는 가운데 망언의 토대가 된 5·18 가짜뉴스는 권력을 잡으려던 전두환 신군부의 정치 공작에서 시작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나의갑 5·18민주화운동기록관장은 2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최근까지 이어지고 있는 5·18관련 가짜뉴스는 신군부의 정치 공작이 그 뿌리"라며 "신군부의 망령이 39년이 지난 지금까지 살아있다"고 개탄했다.

5·18 가짜뉴스의 핵심은 북한과의 연계성이었다.

전두환 신군부는 1980년 5월 17일 비상계엄 확대 이전부터 북한의 남침설을 끊임없이 유포했다.

남한이 혼란한 틈을 타 북한이 남침할 것이라는 논리를 내세우며 신군부의 집권을 정당화했다.

이런 그에게 5·18 민주화운동은 위기 상황을 부각하기에 좋은 먹잇감이었다.

광주를 외부와 철저히 차단하고, 언론을 통제한 뒤 불순분자의 폭동으로 몰아갔다.

전두환 신군부는 미국 정부에도 거짓 정보를 흘렸다.

광주에서 시위대가 인민재판을 시행하고, 무장 투쟁 장기화를 위해 폭도 2천여명이 산악지대로 도주했다는 내용이었다.

특히 간첩이 광주에 침투해 공작활동을 하고 있다는 등 북한의 남침 징후가 있다고 퍼뜨렸다.

하지만 전두환 신군부의 남침 임박설 등은 당시부터 신빙성이 없었던 '가짜뉴스'였다.

1980년 5월 10일 육군정보참모부가 작성한 북한군사동향 역시 북한군은 정상적인 수준으로 특이 징후는 없다고 판단했다.

미국 언론인 팀 셔록(67)이 입수한 미국 정부 문건을 보면 미국은 당시 북한군의 특이동향은 없으며 전두환 신군부가 거짓 정보를 뿌린다는 사실을 인지했다.

오히려 미국 정부가 가장 염려한 것은 남한의 정치발전 와해나 북한의 남침 가능성이 아니라 '군부의 분열'이었다는 사실이 최근 공개된 미국 기밀문서에서 확인됐다.

지만원씨를 필두로 한 '가짜뉴스'는 이러한 배경에서 나온 신군부의 북한군 개입설을 그대로 가져왔다.

오히려 5·18시민군의 사진을 '광수'라고 칭하며 북한군으로 둔갑시키는 등 당시의 가짜뉴스를 확대·왜곡하고 있다.

특히 북한군 600명이 광주에 투입됐다는 가짜뉴스는 5·18 당시 광주 시민들에게 떠돌던 '연세대·고려대 학생 600명이 시위에 참여하기 위해 광주로 온다'는 소문을 각색한 것으로 나 관장은 분석했다.

나 관장은 "이 소문 역시 신군부의 공작 세력이던 이른바 '편의대(사복을 입고 적지에서 몰래 활동하던 부대)'가 퍼트린 유언비어 중 하나였다"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진행된 법원 판결과 6차례에 걸친 국가적 조사에서도 북한군이 침투했다는 증거나 정황은 한 번도 나타나지 않았다.

나 관장은 "5·18에 대해 잘 모르는 젊은 층이 가짜뉴스에 속아 넘어갈 수 있다는 게 가장 큰 문제"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역사 왜곡을 바로잡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21 11: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