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부, KAL 858기 폭파사건 추가수색 검토…"부처 조율 단계"

희생자 유족들 "재수색으로 유골 찾아달라" 민원 지속 제기
대한항공 앞 KAL858기 사고지역 수색 촉구 회견
대한항공 앞 KAL858기 사고지역 수색 촉구 회견(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19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항공 서소문빌딩 앞에서 KAL858기 유족들이 사고지역 희생자 유해 수색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2.19 scape@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1987년 발생한 대한항공(KAL) 858기 폭파사건에 대해 정부가 유해 수습 등을 위한 추가수색에 나서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20일 정부 관계자 등에 따르면 현재 국무총리실과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 등 관계 부처는 KAL 858기 폭파사건의 추가수색 여부를 논의하고 있다.

국무총리실 관계자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유족 민원에 따라 현재 추가수색이 가능한지, 수색에 나선다면 어떤 과정을 거쳐야 하는지 등을 관계 부처와 두 차례 논의했다"며 "조율이 끝나는 대로 방향이 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KAL 858기 폭파사건 유족들은 사고 해역을 수색해 사망자 115명의 유골과 유품을 찾아줄 것을 정부에 요구해왔다.

KAL 858기 가족회와 KAL 858기 가족회 지원단은 전날에도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의 재수색을 촉구했다.

KAL 858기 폭파사건은 1987년 11월 29일 중동 건설현장에 나갔던 근로자 등 115명을 태우고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출발해 서울로 돌아오던 항공기가 미얀마 상공에서 공중 폭파된 사건이다.

당시 탑승객과 승무원 115명이 전원 실종됐으며 정부는 유해나 유품을 한 점도 발견하지 못했다.

이 사건은 당시 국가안전기획부 수사결과와 노무현정부 시절 재조사 결과 모두 북한에 의한 공중폭파 테러 사건으로 결론 났다. 폭파 주범으로 지목됐던 북한의 대남공작조직 공작원 출신 김현희는 1990년 사형 선고를 받았다가 같은 해 사면됐다.

yu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20 17: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