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대통령, 5·18 망언 또 비판 "분노 느껴…폄훼시도에 맞설 것"(종합)

5·18 광주지역 원로 오찬 간담회…"진상규명 끝까지 이뤄져야"
"광주 영령과 시민 위로…광주만이 아닌 전 국민의 자부심"
참석자들 "울분 금할 수 없어…광주시민, 대통령이 역사 바로 세워줘 감사 전해와"
문 대통령, 5.18 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 초청 오찬 간담회
문 대통령, 5.18 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 초청 오찬 간담회(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낮 청와대에서 5.18 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를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열고 있다.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5·18 민주화운동의 위대한 역사를 왜곡·폄훼하는 일부 망언이 계속된 데 대해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5·18 민주화운동 광주지역 원로들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언급한 뒤 "진상규명은 끝까지 이뤄져야 한다는 약속과 함께 5·18 역사에 대한 폄훼 시도에 대해서는 저도 함께 맞서겠다"고 밝혔다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이 자유한국당 발(發) '5·18 망언' 파문을 거론하며 직접 비판한 것은 지난 18일 주재한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 이어 두 번째다.

당시 문 대통령은 이들 망언을 "민주화 역사와 헌법 정신을 부정하는 것"이라며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나라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일"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이 5·18 망언 파문 와중에 관련 인사들을 청와대로 초청하거나 연일 해당 발언을 정면으로 비판하고 나선 것은 이미 국민적·법적 판단을 받은 역사적 사실에 대한 훼손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강한 의지의 거듭된 표명이라는 해석이다.

문 대통령은 오찬에서 "광주 어르신들이 추운 날씨에도 5·18 역사 왜곡을 바로잡으려는 모습을 보며 감사한 마음과 함께 송구스러운 마음이 들었다"며 "상처받은 5·18 영령과 희생자, 광주 시민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저는 대통령 취임 직후 5·18 기념식에 참석해 5·18에 대한 정부 입장을 분명하게 천명했다"며 "5·18은 국가의 공권력이 시민의 생명을 유린한 사건으로, 광주 시민은 그에 굴하지 않고 희생 속에서도 맞섰고 이는 민주주의가 무너지지 않고 버틸 수 있는 기둥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위대한 역사와 숭고한 희생을 기리며 완전한 민주주의를 이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5·18이 광주의 지역적인 사건, 지역적인 기념 대상, 광주만의 자부심이 아닌 전 국민의 자부심, 기념 대상으로 승화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4·19나 6월항쟁처럼 전국적으로 우리의 민주주의를 지켜낸, 그리고 민주주의를 더 빛내고 오늘의 민주주의를 만들어낸 역사적인 운동이 될 수 있게끔 다른 시민운동 세력과 함께 연대를 많이 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 5.18 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 만나
문 대통령, 5.18 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 만나(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낮 청와대에서 5.18 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를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열고 있다. scoop@yna.co.kr

이어 문 대통령은 세계 속 한국의 위상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세계 11위 경제 대국으로, 제국주의 시대 때부터 국력을 키워온 나라 말고 우리 같은 경제적 위상을 갖춘 나라는 없다"며 "온 세계가 그 점에 대해 탄복하고 인정하고, 또 한국과 파트너가 돼 한국 경제 성장의 경험을 공유하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또 "두 번째는 촛불혁명에 대한 세계적인 경탄"이라며 "전 세계가 민주주의 위기를 말하던 시기에 한국은 오히려 민주주의 희망을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폭력 없는 성숙한 시민운동을 통해 민주주의를 다시 일으켜 세웠다는 것에 대한 전 세계적인 경탄이 있다"며 "한국 국민에 대한 존중이다. 국민이 해낸 것"이라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북미 정상회담 등 외교적인 변화의 중심에 한국이 있다"며 "그 변화를 한국이 주도적으로 이끌고 있다는 인식이 있다. 우리 국민은 그에 대한 깊은 자부심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역설했다.

참석자들은 5·18 망언에 대한 깊은 유감의 말들을 전했다.

박경린 전 광주YWCA 사무총장은 "너무 마음이 아프고 견디기 힘들었다"며 "울분을 금할 수 없다"고 토로했다.

김후식 5·18 광주민주화운동 부상자회 회장은 "우리는 괴물집단도 아니고, 세금을 축내고 있지도 않다"며 "대통령께서 2명의 위원을 (한국당에) 재추천 요청한 것은 적절하고 의미 있는 조치였다"고 평가했다.

김 회장은 문 대통령이 지난 18일 5·18 망언에 대해 '나라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일' 등의 발언을 한 것을 예로 들며 "역사를 바로 세워준 데 대해 수많은 광주 시민들이 감사의 말을 전해왔다"고 소개했다.

이 밖에도 참석자들은 지역의 독립유공자 발굴, 5·18 특별법 제정, 한반도 평화에 대한 기대와 희망 등의 의견을 전달했다.

고 부대변인은 "오늘 간담회는 5·18 진상규명과 정신 계승에 대한 정부의 확고하고 일관된 의지를 전달하며, 5·18 단체 및 광주 시민의 민심을 경청하는 자리였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광주지역 원로에게 선물한 목도리
문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광주지역 원로에게 선물한 목도리(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에게 선물한 목도리. scoop@yna.co.kr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20 16: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