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도 '스마트 도시공간' 창출…올해 도시교통정책 추진

도시재생·스마트시티 조성·부울경 광역교통체계 구축 등
경남도 도시교통국 브리핑
경남도 도시교통국 브리핑[경남도 제공]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도민이 행복한 '스마트 도시공간' 창출을 목표로 한 올해 도시교통정책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를 위해 도는 도민과 함께하는 스마트도시 구현, 행복한 주거환경 구축, 아름답고 안전한 건축환경 조성, 사람 중심 교통환경 조성, 선진 교통기반 구축, 도민 만족 토지행정 추진, 동남권 신공항·철도망 구축 지원 등 7대 정책과제를 정했다.

주요 사업으로 도시재생사업을 펼쳐 사회적 경제 일자리 창출과 스마트도시를 구현한다.

경남에서는 2017년 6곳, 지난해 8곳이 정부 도시재생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1천642억원을 확보했다.

2017년 선정된 사업을 올해 상반기에 본격 착공하고, 지난해 선정 사업은 상반기에 계획을 세워 하반기에 착공한다.

내년에도 8곳, 국비 900억원 규모의 도시재생사업 선정을 목표로 지역 역량 강화와 경쟁력 있는 사업계획을 세울 계획이다.

올해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스마트시티 관련 공모사업에도 응모해 도내 기존 시가지를 스마트도시로 전환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저소득층, 신혼부부, 청년, 귀농·귀촌인 등 도내 주거취약계층에 행복한 주거환경 제공을 위해 빈집 등을 리모델링해 반값에 임대하는 더불어 나눔 주택사업을 시행한다.

지난해 시범사업으로 시작한 이 사업은 임대주택 리모델링 비용의 80%까지 최고 1천500만원을 지원한다.

건축시공과 건축계획, 감리 등 11개 분야 민간전문가 89명을 위촉해 아파트 부실시공을 막는 '공동주택 품질검수단'도 운영한다.

농어촌 주거생활 안정과 삶의 질 개선을 위한 농어촌 주택개량사업, 노후·불량주택 지붕개량사업, 농어촌 빈집정비사업을 계속한다.

광역환승 할인, 광역도로, 광역환승센터, 간선급행버스체계(BRT) 등 광역교통망 기반을 마련하는 부울경 광역교통체계도 구축한다.

주52시간 근로제에 따라 버스업체별 운전인력 부족 등 근로환경 변화에 따른 경남형 교통체계를 개편하고 장애인, 노약자 등 교통약자를 위한 저상버스 59대를 보급해 교통약자 이동권을 보장한다.

남해안 고속화 철도 조기 개통, 광역철도와 도시철도를 연계한 경남 도시철도망 구축, 양산도시철도 교통순환망 구축 등 선진 교통기반 구축에도 나선다.

조세 형평성 강화를 위한 개별공시지가를 산정하려고 도내 409만 필지에 대한 토지특성조사를 마무리하는 등 도민이 만족하는 지가 산정에도 노력할 방침이다.

이밖에 올해 신규시책으로 사람 중심 사회적 가치를 담은 공공건축을 구현하려고 공공사업 기획·설계·시공·유지관리에 이르는 전 과정을 관리하는 민간전문가인 '공공건축가'를 도입해 도내 공공건축물의 사회적 가치와 디자인 품격을 향상한다.

박환기 도 도시교통국장은 "도민 입장에서 도시·주거여건을 개선해 도민 만족도를 높이고 이용자 중심의 교통편의가 제공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시·군과 협업이 필요한 사항은 긴밀히 소통함으로써 업무 추진 과정에서 사회적 가치가 구현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20 14: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