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술보증기금 올해 혁신성장에 4조 지원…5천억 늘려

송고시간2019-02-20 14:09

3D프린터·바이오·태양전지·가상현실 등 집중 지원

혁신성장전략회의 참석한 장관과 민간경제인들
혁신성장전략회의 참석한 장관과 민간경제인들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혁신성장전략회의. 2019.2.20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기술보증기금이 올해 4차 산업혁명과 관련 기술·벤처기업 육성 보증 규모를 대폭 늘린다.

기술보증기금은 우선 4차 산업 지원 혁신성장산업 보증 자금을 지난해 3조5천억원에서 4조원으로 5천억원을 늘린다고 20일 밝혔다.

혁신성장산업 지원 분야는 3D프린터, 드론, 스마트카, 탄소나노튜브, 바이오세라믹스, 태양전지 등을 비롯해 선박통신시스템, 증강현실, 블록체인, 스마트조명, 온라인게임, 모바일게임, 가상현실게임 등이다.

인더스트리4.0(4차 산업혁명 대응) 퍼스트 보증은 지난해 6천억원에서 올해 7천200억원으로 1천200억원을 증액한다.

스마트공장 건립에 지원하는 보증은 지난해 1천억원에서 올해 1천200억으로 200억원을 더 늘린다.

기술보증기금 부산 본사 모습
기술보증기금 부산 본사 모습

[기술보증기금 제공]

혁신성장과 관련한 공적투자 부문 지원도 강화한다.

투자 유치가 어려운 창업 초기 또는 지방 소재 기업에 올해 260억원을 신규로 투자한다.

기술보증기금 관계자는 "4차 산업 분야를 지원하고자 기존 스타트업 지원과 함께 올해부터는 성장 잠재력이 높으면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고성장기업을 선별해 지원하는 '프레 유니콘'(pre-Unicon) 기업 육성 프로그램을 마련해 운영에 들어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ljm70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