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북미회담 D-7] "김정은, 대미외교 반대하는 '부자' 엘리트 50명이상 숙청"

WSJ, 탈북민단체 보고서 인용해 보도…"수백만 달러 몰수해 제재 영향 보완"
방미 결과 보고받는 김정은
방미 결과 보고받는 김정은(평양 EPA=연합뉴스)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하고 돌아온 북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 23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방미 결과를 보고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김 부위원장으로부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받았다. bulls@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국과 한국을 향한 자신의 외교적 접근에 반대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정적들을 추방하거나 투옥, 또는 처형하고 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탈북민 단체인 '북한전략센터'의 보고서를 인용해 김 위원장이 북한의 부유한 엘리트층 50∼70명을 숙청하고 그들의 재산을 몰수했다고 전했다.

이런 보도는 김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일주일 앞둔 가운데 나왔다.

북한전략센터는 전·현직 북한 고위 관리 20명을 인터뷰해 이번 숙청 작업이 불법으로 부를 쌓은 고위직 간부들을 겨냥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보고서 등에 따르면 작년 말 시작된 숙청 작업은 북한 기득권층이 모은 외화 몰수에 초점을 맞추고 있으며, 현재까지 수백만 달러를 거둬들인 것으로 추정된다.

반부패 슬로건을 내건 이 작업은 국제사회의 대북 경제제재 하에서 반대파의 목소리를 잠재우고 김정은 정권의 재정을 강화하기 위한 의도를 갖고 있다고 미 안보 전문가들과 한국의 전직 정보 관리들이 WSJ에 전했다.

대북 제재로 수출이나 국제 금융망 접근이 막히면서 전통적인 외화 획득이 어렵게 되자 숙청 후 자산 몰수로 필요한 재정을 보충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김정봉 전 국가정보원 실장은 "이번 숙청에서 많은 경우는 돈과 관련돼 있다"고 말했다.

이번 숙청에는 김 위원장의 선친인 김정일 국방위원장도 손을 대지 못했던 북한 호위사령부가 포함된 것이 가장 눈길을 끈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호위사령부 고위 간부들이 지난해 말 수만 달러 상당의 비자금을 운용한 혐의로 숙청됐다는 것이다.

호위사령부의 비리가 적발된 후 김 위원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부정부패와의 전쟁'을 선포한 바 있다.

북한전략센터는 2011년 김 위원장 집권 후 모두 400여명이 숙청됐다고 밝혔다.

북한 전문가들은 이러한 숙청 작업이 북한의 정치적 위기를 보여주는 증거는 아니라면서 김 위원장의 장악력이 여전히 단단하다고 진단했다.

다만 대북 제재의 여파로 가까운 미래에 김 위원장이 외화를 절실히 필요로 하게 될 것으로 이들은 예상했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20 11: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