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몸통보호 위한 야단법석"…26일 김경수 판결 '맞불토론회'(종합)

송고시간2019-02-20 16:50

주광덕 "드루킹 일당, 민주당 '비문' 겨냥 댓글조작도" 주장

"유재수 부산 부시장, 특정기업 세금 120억 감면 알선…스폰관계"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은 20일 여권이 드루킹 사건으로 1심 유죄 판결을 받은 김경수 경남지사 구하기에 혈안이 됐다고 맹비난을 퍼부었다.

민주당이 전날 김 지사 판결의 부당성을 주장하는 행사를 잇달아 개최한 것을 소재 삼아 여권을 향해 '재판불복', '삼권분립 훼손' 프레임 씌우기에 고삐를 조인 것이다.

특히 한국당은 더불어민주당의 대국민토크쇼에 맞서 오는 26일 김 지사 유죄 판결의 타당성을 설명하는 '맞불 토론회'를 열기로 했다.

회의장 들어서는 나경원 원내대표
회의장 들어서는 나경원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20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 및 김경수 드루킹 특별위원회 연석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운데)가 회의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2.20 cityboy@yna.co.kr

나경원 원내대표는 '청와대 특감반-드루킹 댓글 조작 특위 연석회의'에서 "여당은 당 대표의 진두지휘 아래 '김경수 구하기'에 올인하며 대한민국 근간인 삼권분립을 송두리째 부정하고 있다"면서 "몸통을 보호하기 위해 이런 야단법석을 피는 게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또 이양수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드루킹 특검은 유일하게 기간이 연장되지 않은 반쪽 특검이었다. 진실은 아직 반쪽 밖에 드러나지 않았다"며 "이제 대선 여론조작의 실체적 진실의 온쪽을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송인배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등 기타 드루킹 관련 인물들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통해 대선 여론조작 사건의 전말과 최대 수혜자인 '몸통'을 밝혀야 한다"며 "'김경수 특검'을 도입해야 한다"고 밝혔다.

나아가 주광덕 의원은 드루킹 일당이 지난 대선 당시 추미애 전 대표 등 민주당 내 '비문'(비문재인) 인사들을 겨냥해 부정적 댓글 조작을 벌인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주 의원은 "추미애 전 대표에 대한 댓글은 대선 전 2만1천건이었지만 대선 후에는 227만건으로 급증했다"면서 "추 전 대표에 대한 부정적 기사에 적극 공감하는 댓글로, 함께 대선을 치른 사람이라도 내 측근이 아니면 저격하는 토사구팽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그는 "대선 전후로 김정숙 여사와 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와 관련, 각각 10만건, 98만건의 댓글조작이 있었다"며 "문 대통령과 측근·가족들의 호감도를 높이는 댓글 공작"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당내 '김경수·드루킹 게이트 특별대책위원회'는 민주당의 토크쇼에 맞서 오는 26일 국회에서 '김경수·드루킹 게이트, 그 종착역은 어디인가- 판결문으로 본 김경수의 유죄 근거와 향후 전망' 토론회를 열기로 했다.

한국당은 이날 토론회 이후에도 주제별로 판결문 내용을 분석하는 토론회를 3∼4차례 더 개최하기로 했다.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 특별위원회 연석회의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 특별위원회 연석회의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20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 및 김경수 드루킹 특별위원회 연석회의'가열리고 있다. 2019.2.20 cityboy@yna.co.kr

한국당은 이날 회의에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의 폭로로 비위 의혹이 제기된 유재수 부산 경제부시장 관련 새로운 의혹도 제기했다.

김도읍 의원은 "유 부시장은 금융위 금융정책국장 시절 반도체 회사인 M사가 지방세 특례를 받을 수 있도록 M사 관계자에게 행정자치부 차관을 알선하고, 그 대가로 골프 접대와 그림 선물, 차량 및 식사를 제공받았다"며 "스폰관계"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M사는 2015년 5월 인천 송도에 공장을 신설하고 취득세 66억5천700만원을 전액 감면받았다"며 "전례 없는 감면이어서 당시 인천시가 행정자치부에 유권해석을 요청했지만, 행자부가 전액 감면 결정을 내렸다. 당시 행자부 차관이 심보균 차관으로, 참여정부 시절 (유 부시장과) 청와대 행정관으로 근무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M사가 지난해 다른 공장을 지었는데, 또다시 취득세 53억원을 감면받아 M사는 총 120억원을 감면받았다"며 "유 부시장은 이해관계가 있는 고위공무원 알선을 시도했다. 정경유착의 대표적 사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대선 정국으로 들어갈 때 M사의 광주공장을 방문했다"며 "2018년 8월 M사에 대해 세무조사가 필요하다는 청와대 청원이 들어갔는데 세무조사가 진행됐는지 확인해보겠다"고 덧붙였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