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18 망언 의원 퇴출하고 역사왜곡 처벌법 제정해야"

553개 단체 모인 시국회의 "5·18은 헌법 정신의 근간"
[촬영 성서호]
[촬영 성서호]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각계 시민사회단체들이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관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망언을 규탄하면서 이들의 의원직 제명과 5·18 역사 왜곡 처벌법 제정을 촉구했다.

민주노총과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5·18민주유공자유족회 등 총 553개 단체로 이뤄진 '5·18 시국회의'는 19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5·18 망언 3인 국회의원 퇴출, 5·18 역사 왜곡 처벌법 제정, 자유한국당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은 이 땅 민주주의의 역사, 민중의 역사에 찬란히 빛나는 위대한 항쟁이자 현재 우리가 발 딛는 이 시대의 근본정신이며 국민주권을 명시하는 헌법 정신의 근간"이라며 "5·18에 대한 왜곡과 망언들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 단체는 "국회는 5·18을 모독하고 왜곡한 토론회 주최자인 김진태 의원, 5·18을 폭동으로 모독한 이종명 의원, 5·18 유공자를 괴물로 매도한 김순례 의원의 의원직을 즉각 박탈해야 한다"며 "이들 의원이 소속한 자유한국당은 즉각 이들을 제명하고, 의원직 박탈에 협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5·18을 왜곡, 모독을 처벌하는 특별법을 제정하고, 헬기 사격과 발포 명령자 확인 등 더 철저한 진상 규명도 이뤄져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제대로 된 적폐 청산 작업을 더 강력히 전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20일 오후 7시 자유한국당 당사 앞에서 '5·18 망언 의원 퇴출·한국당 규탄 2차 촛불집회'를 연다.

또한, 23일 오후 2시에는 청계광장을 포함해 전국적으로 '5·18 망언 3인 국회의원 퇴출, 5·18 역사 왜곡 처벌법 제정, 자유한국당 규탄' 범국민대회를 열 계획이다.

아울러 이들 의원 퇴출과 자유한국당 해체를 촉구하는 온·오프라인 서명 운동을 벌이고, 5·18 관련 사진·영상 대시민 선전도 진행할 예정이다.

s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9 11: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