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의제협상팀 '순차출발' 관측…북미 실무회담 '2단계' 가능성

"알렉스 웡 등 17일, 비건 20일께 각각 출발" 관측
'알렉스 웡-박 철 라인'→'비건-김혁철 라인' 가동 가능성
북측 뜸들이기?…최종 결단은 정상 몫으로 넘어갈 가능성
비건-김혁철 (CG)
비건-김혁철 (CG)[연합뉴스TV 제공]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금주 중으로 예상돼온 의제조율 협상이 2단계에 걸쳐 이뤄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18일(현지시간) 전해졌다.

워싱턴 외교가 등에 따르면 미국 측 의제 실무협상팀 가운데 알렉스 웡 미 국무부 부차관보 등이 1차로 17일 미국에서 출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실무협상 미측 대표인 스티븐 비건 특별대표는 20일께 출발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온다.

웡 부차관보는 지난 6∼8일 비건 특별대표의 '평양 담판' 당시 함께 방북한 바 있다.

워싱턴 외교가 안팎에서는 이르면 19일께(베트남 현지시간) 일단 보다 낮은 단계의 실무급 협상에서 1차로 의제를 사전조율한 뒤 이번주 후반 비건 대북 특별대표와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 특별대표간 실무회담이 순차적으로 열릴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비건 특별대표가 20일쯤 워싱턴DC를 떠난다고 하면 '비건-김혁철 라인'은 일정상 빠르면 22일께 가동될 수 있다.

웡 차관보의 협상 파트너로는 의전 협상 등을 위해 지난 16일 베트남 하노이에 도착한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 일행에 포함돼 취재진에 포착된 박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평화위) 부위원장일 가능성이 거론된다. 박 부위원장은 지난달 17∼19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김혁철 특별대표와 함께 워싱턴DC를 찾은 바 있다.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준비가 의전 등 로지스틱스(실행계획)와 의제로 나뉘어 투트랙으로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의제 협상이 '낮은 급의 실무 조율→특별대표 간 회담'으로 단계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흐름으로 보인다.

다만 일각에서는 웡 차관보 대신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이 나설 가능성을 내다보기도 한다.

앞서 김창선 부장의 협상 파트너로 알려진 대니얼 월시 미 백악관 부비서실장은 지난 15일 하노이에 도착하는 등 북미 양측의 의전 협상팀은 이미 지난 주말 여장을 풀고 숙소 및 경호 준비상황 등에 대한 점검에 들어갔다.

한 외교가 인사는 "현재 회담 준비를 하는 팀이 일원화된 게 아니라 동시에 여러 급에서 돌아가고 있는 만큼, 의제와 관련해 밑에서 어느 정도 조율해서 특별대표 간 회담으로 올라가는 수순이 자연스러울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특별대표급 실무회담이 가동되는 시점에 낮은 급의 실무협상은 특별대표급 실무회담으로 흡수되는 건지 아니면 별도 트랙으로 굴러가는 건지는 분명치 않아 보인다.

김창선, 오늘은 정장차림에 서류가방까지
김창선, 오늘은 정장차림에 서류가방까지(하노이=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19일 오전 베트남 하노이 정부 게스트하우스를 나서고 있다. 김 부장은 평소와 달리 정장 차림으로 숙소를 나섰다. superdoo82@yna.co.kr

일각에서는 미국 측은 보다 실무회담 시점을 앞당기길 희망했으나 북측이 '확답'을 빨리 주지 않은 게 아니냐는 얘기도 나온다.

시간상 촉박함 등을 고려할 때 정상회담 이전에 '하노이 선언' 합의 문안이 말끔하게 정리돼 결론이 나기는 어려울 수도 있다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한 외교소식통은 "톱다운 협상 방식과 시간 부족 등을 감안할 때 최대한 실무회담에서 논의할 의제의 범위와 입장을 정한 뒤 최종적인 '딜'에 대한 결론은 두 정상의 직접 담판으로 넘어갈 가능성도 있다"며 합의 수준과 관련, "'스몰딜'과 '빅딜' 사이의 어느 지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비건 특별대표는 지난 6∼8일 김혁철 특별대표와의 '평양 담판'에 대해 협상이 아니라 서로에 대한 입장을 나누는 자리였으며, 이번 주 본격적인 조율에 들어간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난제를 모두 해결하는 것은 어렵지만, 일정 합의를 할 수 있다면 가능성은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2/19 08: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