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빙판 출근길 비상…중부 최고 10㎝ 이상 큰 눈 예보(종합2보)

각 지자체 긴급재난 문자…"눈·빙판길 예상, 대중교통 이용 등 안전유의"
수도권·강원·충청 대설예비특보 "매우 많은 눈 내릴 수도"
눈 내리는 서울시내 도로[연합뉴스 자료사진]
눈 내리는 서울시내 도로[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김철선 기자 = 절기상 눈이 녹아 비가 된다는 '우수(雨水)인 19일 새벽 서울을 포함한 중부지방에 큰 눈이 내릴 것으로 보여 출근길 혼잡이 우려된다.

정부는 대설에 대비한 비상근무체제에 들어갔고, 각 지방자치단체는 긴급재난문자 등을 통해 출근길 교통안전에 유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기상청은 서울, 인천, 대전, 세종, 경기 남부, 강원 영서 남부, 충남, 충북 북부에 대설 예비특보를 발표한다고 18일 오후 밝혔다.

예비특보는 실제 특보를 내리기에 앞서 미리 발표하는 정보다.

서울시내 제설 작업[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시내 제설 작업[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번 눈의 예상 적설량은 서울, 경기, 강원 영서 2∼7㎝, 충청, 경북 내륙, 전북 동부 내륙 1∼5㎝다.

기상청은 중부지방에는 10㎝ 이상의 매우 많은 눈이 내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이날 새벽부터 낮까지 중부지방과 남부 내륙의 기온이 -3∼5도 분포를 보일 것으로 예측돼 1∼2도의 작은 기온 변화에도 강수 형태가 눈 또는 비로 바뀔 수 있고 강설 지역과 적설량이 크게 달라질 수 있다고 부연했다.

비가 예보된 제주도와 남해안은 20∼60㎜ 강수량이 예상된다. 남해안을 제외한 남부지방의 예상 강수량은 10∼40㎜다.

기상청은 "중국 남부에서 점차 발달한 저기압이 제주도 부근을 통과하면서 강수가 시작돼 19일 새벽부터는 전국으로 확대될 것"이라며 "기온이 낮은 서울을 포함한 중부지방은 눈으로 내릴 가능성이 크다"고 예고했다.

이어 "눈은 출근 시간과 겹칠 것"이라며 "이번 눈과 비는 수증기가 많고 온난한 남쪽에서 올라오는 저기압에 따른 것이므로 겨울이 아닌 봄처럼 강수량이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서울과 경기, 인천 등 각 지자체는 긴급재난문자를 통해 "내일 새벽 수도권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며 "눈과 빙판길이 예상되므로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등 출근길 안전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행정안전부는 서울 등 수도권과 강원 영서·충청 지역 등에 많은 눈이 예보됨에 따라 18일 오후 10시부터 비상단계 근무 체제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한편 전국적으로 이어지던 건조특보는 강원, 경북, 경남 해안을 제외한 지역에선 대부분 해제된 가운데 이들 지역도 이번 눈 또는 비로 대부분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8 21: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